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7.10.20 금 20:24
특별기획
신현산의 一筆揮之(3) 上善若水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6  08:37: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동북아신문]上善若水
(상산약수)는 노자의 "도덕경"에 나오는 구절이다.

老子(노자)의 성은 이()고 이름은 이()인데 중국 고대 사상가이며 도가의 창시자이다.
"도덕경"은 도가의 경전이다.
 
[원문]上善若水. 水善利萬物而不爭, 處衆人之所惡, 故幾於道. 居善地, 心善淵, 與善仁, 言善信, 正善治, 事善能, 動善時. 夫唯不爭, 故無尤.
 
   
▲ 신현산: 시인, 서예가. 재한동포문인협회 부회장, 길림시작가협회 회원. 2016,3 '一木 신현산 서예가의 첫 번째 개인전' 구로구에서 개최, 수상 다수.
[
역문] 가장 좋은 것은 물과 같다. 물은 온갖 것을 잘 이롭게 하면서도 다투지 않고, 모든 사람이 싫어하는 낮은 곳에 머문다. 그러므로 도에 가깝다. 살 때는 물처럼 땅을 좋게 하고, 마음을 쓸 때는 물처럼 그윽함을 좋게 하고, 사람을 사귈 때는 물처럼 어짊을 좋게 하고, 말할 때는 물처럼 믿음을 좋게 하고, 다스릴 때는 물처럼 바르게 하고, 일할 때는 물처럼 능하게 하고, 움직일 때는 물처럼 때를 좋게 하라. 그저 오로지 다투지 아니하니 허물이 없다.
 
[] 노자 사상에서 물을 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여겨 이르는 말로 가장 좋은 것은 물과 같으며 몸을 낮추어 겸손하며 남에게 이로움을 주는 삶을 비유하는 말이다.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송연옥 수필]마당 쓸기
2
구민과 함께하는 시낭송 콘서트 "‘詩처럼… 음악처럼…' 성황리 열린다"
3
독일 재무장관 쇼이블레 “글로벌 금융위기 재발 가능성 크다” 경고
4
중국, 외환보유액 8개월째 증가 3조1,090억 달러
5
[김재남 수필]사라진 손 지문
6
중국 국경절에 세워진 기록들…7억명이 101조원 뿌렸다
7
“대림동은 우범지역이 아니다!” 현장 목소리를 듣다
8
제16차 세계한상대회 한상, 청년실업문제 ‘구원투수’로 나선다
9
[칼럼 김순필]동성애에 대한 불교의 교리는 "교화를 통해 뉘우치게 하는 것"
10
지난해 한국 백만장자 20만명 돌파…전 세계 115만명 증가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