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10.17 수 11:45
사회·문화
제1회 <'중국인이 바라본 서울' 사진 공모전> 시상식 베이징서 개최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3  18:54: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중국인이 바라본 서울]’ 사진 공모전 시상식이 지난해 12월 29일 베이징에서 개최됐다.

[서울=동북아신문]서울시와 중국 관영 인민일보의 인터넷 매체인 인민망이 공동 주최한 제1회 ‘[중국인이 바라본 서울] 사진 공모전’ 시상식이 지난해 12월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됐다. 

베이징의 인민일보사 미디어빌딩 인민망 1호 스튜디오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한재혁 주중 한국문화원 원장, 쉬보(徐波) 인민일보사 대외교류협력부 부주임,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 국장, 예융차이(葉用才) 베이징시 사진작가협회장, 쑹리윈(宋麗雲) 인민망 부사장, 서영충 한국관광공사 베이징 지사장, 저우위보(周玉波) 인민망 한국지사장 등 한중 인사들이 참석했다. 

네티즌을 대상으로 자연풍경, 도시조감, 인물초상 등 서울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모한 사진 공모전 관련 공고는 지난해 10월 16일 인민망 한국채널 홈페이지에 발표됐다. 

인민망의 강한 전파력과 웨이보(微博), 웨이신(微信, 위챗) 등 여러 플랫폼에서의 홍보를 통해 공모전 홍보 페이지는 1천만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많은 네티즌들의 긍정적인 호응과 열정적인 참여를 통해 지난해 11월 30일까지 인민망이 접수한 공모전 출품 작품은 5,000여 점이 넘었다. 

대회 심사위원들의 초심과 네티즌 투표, 한중 사진촬영 전문가 6명의 재심을 거쳐 5,000여 점의 작품 중 두각을 드러낸 71점(특등상 1명, 우수상 2명, 장려상 5명, 인기상 10명, 휴대폰상 3명, 입상 50명)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 대회 심사를 맡았던 중국전매대학(中國傳媒大學) 영상예술학원 촬영학과 자오융화(趙永華) 부교수, 유명 사진작가 리웨이(李衛)도 이날 시상식에 참석했다. 중국전매대학 신문학원 류젠(劉堅) 부교수, 한국 여행작가 김혜영, 한국 유명 사진작가 박용균도 대회 심사위원으로 작품 심사에 참여했다.

   
▲ 특등상 수상작 ‘반포 한강공원’
   
▲ 우수상 수상작 ‘가을의 밀어’
   
▲ 우수상 수상작 ‘행복한 아저씨’
   
▲ 장려상 수상작 ‘서울의 밤’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부산 탁주
한국인들은 누구도 빌딩 쟝글 건축 을 좋아 하지않는다 . 그것은 인간미가 없는 세멘트 가 원료이고 만리장성처럼 사람 손으로 만든 것이 아니란 것이다 한국 별볼것 없다 노가다 임금이 중국보다 높다는것뿐 ~~~~ 기회는 중국에 있다 /오지말라 한국 !돌아가라 동북 3성 어머니 품으로 ~~~~!
(2018-01-21 13:46:57)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최근인기기사
1
등록외국인도 사전등록 없이 자동출입국심사대 이용 가능
2
다문화가족을 위한 "엄마와 함께하는 역사탐방"에 신청하세요
3
법무부,10월1일부터 ‘불법 체류자 특별 자진출국기간’ 시행
4
(서정시) 판문점의 봄 / 신영남
5
(서정시): 어느 별난 나무의 숙명 / 최화길
6
조선족 중의사 전태영원장, 산동 연태서 중의특강 및 환자 시술로 호평
7
“해가지지 않는 나라”, 옛훈장이 빛나는 영국을 가다(3)
8
“한반도 평화 정착 위한 모국 정부 노력 지지한다”
9
연변의 사과배 / 조문찬
10
[시/千愛玉]시계 외 2수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