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9.22 토 08:58
사회·문화
[수필/천숙]내 마음 속의 계영배(戒盈杯)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6  09:42: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천숙 약력: 중국 벌리현 교사 출신. 집안 심양 등지에서 사업체 운영, 재한동포문인협회 이사. 수필, 시 수십 편 발표.
[서울=동북아신문]얼마 전에 북경에 있는 공예품 소장가인 지인에게서 19세기 청()의 광서제(光緖帝) 때에 만든 계영배(戒盈杯)를 본떠서 20세기에 만든 것을 선물 받았다. 참으로 신기한 술잔이었다. 술잔을 7할까지 채울 때에는 괜찮지만 그 이상을 채우면 사이펀 효과로 인해 술이 밑구멍으로 빠져나가는 장치를 가진 술잔이었다.

계영배는 보통 잔과 비슷해 보이지만, 중심에 기둥이 하나 서 있다. 중심 기둥은 잔 다리와 일직선상에 배치되어 있으며, 기둥뿌리와 잔 다리 바닥에는 구멍이 하나씩 있다.
 
기둥뿌리의 구멍은 위로 기둥 꼭대기 내부의 공간으로 연결되고, 이 공간은 다시 아래로 다리 바닥의 구멍에 연결된다.
 
잔을 채우면 채워진 액체가 기둥뿌리의 구멍으로 들어가 파스칼의 원리를 통해 중앙기둥 꼭대기 내부의 공간도 채우게 된다.
 
그 것은 인간의 과욕을 경계하라는 의미에서 만들어졌다고 한다.
 
신기한 그 술잔을 보노라니 입가장에 저도 모르게 미소가 그려졌다. 마음 속에 넘쳐나는 자신의 과욕(過慾)을 엿본 느낌이다.
 
사실 삶의 원동력은 욕망이다. 하지만 욕망의 동기가 무엇이고 얼마만큼 추구하고 어떻게 추구하느냐에 따라 약이 되기도 하고 독이 되기도 한다. 나의 욕망은 결핍 욕망인가 아니면 성장 욕망인가를 분석해 보았다. 그리고 내 과욕이 7할을 넘지 않았냐를 진지하게 고민해 보았다. 그러고 보니 마음에 걸리는 욕망이 바로 떠오른다. 쇼핑, 바로 그런 것이다. 예전에는 쇼핑이 하나의 취미라고만 생각했다. 쇼핑을 하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것만 생각했던 것이다. 분수를 모르고 두 주에 한 번씩은 꼭 쇼핑을 했던 것 같다. 마음의 목마름을 계속 물질로 채우려고 하다 보니 정서적인 허기는 사라지지 않았다. 어떤 때에는 주말마다 갔던 적도 있고, 어떤 때에는 한 주에 두세 번 씩 갔던 적도 있다. 그냥 구경이나 하자고 갔다가 매장 직원의 달콤한 말에 넘어가 충동구매를 할 때도 많았다.
 
2년 전, 가게를 하면서 어려움이 닥치지 않았다면 나는 그 욕망을 계속 버리지 못했을 지 모른다. 출구통제를 못하면 번뇌비용이 따르기 마련이다. 욕망소비의 쓴 맛을 단단히 보게 되었다. 옷장의 옷은 쌓였어도 장사의 돈은 제대로 돌지 못했다. 위기는 또 다른 기회라고 했다. 어려움 속에서 나는 돈의 분수를 찾게 되었다. 돈의 출구를 엄격히 분석해보게 되었다. 돈을 쓴 흔적 속 에서 욕망소비자인 나를 찾아냈다. 통제 안 되던 욕망소비자는 출구 관리자 앞에서 머리를 수그리게 되었다.
 
새해가 되면 사람들은 지난 한해를 돌이켜보면서 새해의 계획과 목표를 세우 군 한다. 나는 새해의 첫 번째 목표를 욕망소비 없애기로 정했다. 목표를 정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보다 더 중요한 건 실천이다. 습관을 고치기란 어쩌면 상처를 소독해내는 것을 참아내야 하는 것과도 같은 지도 모른다.
 
며칠 전에 서점에 갔다 오던 길에 백화점을 지나게 되었다. 구경이나 하자하고 들렀는데 말이 구경이지 보면 사고 싶은 욕망이 생긴다. 이 옷 저 옷 영업원이 추천해주는 옷을 입어 보니 그 중에 나한테 어울리는 옷이 있었다. 세일기간이라며 20~30% 할인한다고 한다. 옷과 영업원이 엇갈아가며 나를 유혹한다. 예전 같으면 온 김에 봤던 김에 샀을 것이다. 문뜩 나는 새해 결심과 옷장 안에 있는 내 옷들을 떠올리게 되었다. 내 마음속의 내가 나를 나무랐다. “ 또 욕망소비 하려고? 있는 옷도 충분한데. 돈을 쓰는 흔적 속에 너의 인생이 담겨져 있다.” 나는 욕망을 겨우 억누르며 더 돌아보겠다는 핑계를 대고 그 가게를 나왔다. 한 바퀴 대충 돌다 백화점에서도 나왔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서 혼자 중얼거렸다. ‘ 그래, 오늘은 잘 했어, 하마터면 새해 첫 번째 목표를 어기고 충동구매를 할 번했잖아! ’ 아무리 결심을 해도 실험을 하지 않으면 삶은 변하지 않는다.
 
어느 덧 우수가 지나고 경칩이 다가온다. 봄이 오면 옛 덤불에서 새 풀이 돋아나고 고목에도 꽃이 피어난다. 땅속에서도 땅위에서도 새 생명을 만드는 소리가 들려온다. 내 마음속에서도 새로운 소리가 들린다. 예전처럼 쇼핑을 자주 못해도 나는 센티멘털하지 않았다. 오히려 늦게나마 성숙되어가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도심 속에 옮겨진 백합보다 야생화 나리꽃이 더 예쁘게 느껴지고 화려한 밥상보다 소박하고 건강에 이로운 시골밥상을, 신비로움을 추구하기 보다는 자연스러움을 대견하게 여기게 되었다.
 
두주만 쇼핑을 안 하면 미칠 것만 같았던 나의 지나간 날들은 이제는 독서와 운동으로 취미가 바뀐다. 새해에 나의 결심을 실천에 옮길 것 같다. 그리고 과욕을 버리고 겸손한 마음으로 한결 더 성숙되어 갈 것이다.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머지않아 나에게 새로운 땅이 주어질 것이며 내 인생의 또 다른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다. 내 마음속에 항상 계영배(戒盈杯)가 함께 하고 있으니깐.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미문화예술재단USA, 선정작가공모전·종합예술경연대회 개최
2
“다문화학 전공자들 질적연구가 사회 인식변화에 기여한다”
3
다드림문화복합센터, 이주배경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한다
4
어울림주말학교 2018년 가을학기 개강식 열려
5
“중도입국자녀 위한 심리상담·돌봄 등 정서적 지원 필요하다”
6
동대문 고려인한글학교 개교…F4비자취득 이론교육도 진행
7
외교부 산하 동포재단·국제교류재단 제주 이전 기념식 개최
8
[여행기/고안나]아! 아름다운 경박호!
9
'2018 제4회 한중국제문화예술교류전' 17일 오후 서울시청서 뜻깊게 열려
10
영등포구청,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 등 캠페인 가져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