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9.3.25 월 23:12
사회·문화
구로구, 고충민원처리 평가 전국 자치단체 최우수기관에 선정국민권익위, 9개 지표로 243개 지자체 심사…95.8 획득, 서울서 유일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6  16:38: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구로구가 핑퐁민원 발생 시 운영하는 공무원 배심원단 회의 장면.
[서울=동북아신문]주민과 소통하는 구로구의 노력이 빛났다.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 주관 ‘고충민원 처리실태 확인조사 평가’에서 전국 광역·기초 자치단체를 통틀어 5곳만 뽑은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서울시 자치구 중에서는 유일하게 뽑혔다. 평가에 대한 시상식은 지난 2월 27일 권익위 컨벤션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전국 광역 17개, 기초 226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2016년 10월부터 2017년 9월까지 시행한 고충민원처리 사업에 대해 3개 분야 9개 지표로 나눠 평가를 실시했다.

구로구는 △고충민원 처리기간 △고충민원 해결률 △권익위 시정권고‧의견 표명률 △지방 옴부즈만 제도화 △고충민원 처리 확인점검 등 여러 지표에서 만점을 획득해 총 95.8점으로 2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획득했다. 이 점수는 서울시 기초자치구 평균 77.1점보다 월등하게 높은 수치다.

구로구는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로 주민이 직접 감사청구를 할 수 있는 구민감사 옴부즈만 제도 운영, 분쟁 제로화를 위한 갈등관리 심의위원회 구성, 핑퐁민원 발생 시 공무원 배심원단 운영 등으로 호평을 받았다.

또한 집단민원 해결을 위한 지속적인 간담회, 일일동장 운영 등의 구청장의 끊임없는 소통과 적극적 노력도 심사위원의 눈길을 끌었다.

구로구 관계자는 “평소 민원인의 입장에서 해결해 줄 방안이 없는지 진심으로 고민한 결과가 큰 열매를 맺었다”며 “앞으로도 주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주민과 함께 호흡하며 권익 보호에 앞장서는 구로구가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구로구가 핑퐁민원 발생 시 운영하는 공무원 배심원단 회의 장면.
 
최근인기기사
1
[대림칼럼①/이동렬] 대림(大林)은 한창 문학 리모델링 중
2
[한중작가포럼/문학작품특집58]석화의 시 '밥 한술에 절 한번' 외 11수
3
[김태권이 전하는 고사성어10] 망운지정(望雲之情)
4
조선족 삶을 기록한 류은규 교수의 ‘잊혀진 흔적’ 사진전 개최
5
[글/윤운걸] “니가 남을 도왔을 때 백사장에 새겨라,남이 너를 도와줄 때 돌에 새겨라”
6
[공식입장] 이정재, '보좌관' 출연 확정…10년 만의 드라마 복귀
7
[한중문학포럼/칼럼편59]채영춘 칼럼 '민족동화론' 외7편
8
[한중작가포럼/문학작품 특집57]홍연숙 시인의 '부다라궁 돌담속에 핀 민들레꽃' 등 외11수
9
[글/홍영밀러] '카와우 섬'에서의 휴가
10
[포토뉴스]중국동포단체 시민단체연합 주최, ‘3·1운동 100주년 기념 문화축제’성료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