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12.10 월 23:19
정치·경제
[시/ 홍연숙]言寺의 여승 외4수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0  14:54: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홍연숙 약력: 재한동포문인협회 회원. 시, 수필 다수 발표. 현재 울산 거주
言寺의 여승

언사에 혼자 사는 여승
곱실곱실 파도머리에
손톱에 봉선화 물 들이고
촌놈이 좋다던 살색 립스틱 허벌나게 섹쉬해
 
낮에는
바람과 란교를
산나무와 선교를
들풀과 들교를
강고기와 수교를
밤에는
촌놈과 성교를
막걸리와 막교를
소맥과 주교를 하며
시간 따라
장소 따라
개교(改教)를 한다
 
언사에 혼자 사는 여승
여물지 않은 언어들을
마당에 말리고
비로 쓸고
다시 입김에 불리고
쌍불에 쪄서
눈으로 씹고
胃大하게 삼키고 되새김질 하다가 뱉는다
아멘~
섹쉬한 입술로 주교의 의식을 치른다
 
 
이유의 존재
 
잘 살아오지는 못했습니다
보이는 건 구질구질한 이유 뿐입니다
이유도 많은 세월에
또 다른 이유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나와서는 살을 비집고 뼈짬을 훑습니다
바람에 휩쓸려가는 낙엽이
꼬나들 이유가 뭘까요
어쩌다보니 여기까지 왔는 걸요
단 한번도 저 답게 살아보지 못했습니다
제 이름의 때국이 오늘따라 많기도 하고 쑥스럽기도 합니다
살아가는데 왜 이유가 그리도 많을까요
저지르며 사는 게 사람 아닙니까
사랑하다 보면 아픈데 아픈 게 무슨 이유가 있겠습니까
아프다보니 사랑인 걸요
 
 
연리지 나무
 
하늘을 거역한 자
땅을 배신한 자
허공에서 만나
악착같이 서로를 휘감는다
 
옳바르게 곧게 갈 길을
살을 녹이고 뼈를 깎으며 요분질로 시간을 걷는다
 
음지에서 싹을 틔우다
새들에게 쪼이고
쥐들에게 갉히여
흉측하게 벌거벗은 사랑
 
도덕의 눈총을 거둬라
법의 손가락을 내려라
비익조나 비목의 사랑은 전설일뿐
연리지나무의 사랑 앞에서는 침묵하여라
 
 
수선화 나의 수선화
 
수선화와 처음 만나는 날
그 참된 뿌리를 위해
내 족욕통을 내어주었다
플라스틱이나 도자기에
그 진실된 뿌리를 담그는 건
욕이 될 것 같아서였다
오로지 편백나무로 된 내 족욕통이
그것만이 근사해보였다
그리하여 지금
 
수선화,
너의 숨결이
내 발가락들을 간질이고
내 혈관을 따라
가슴의 계단을 따라
올라오며
올라오며
마침내
찌르르 찌르르
어느 벌레의 울음소리로
화하고 있는 줄을
나는 온 몸이 귀가 되어
듣고 있거늘
그런 사연을 너가 아느냐
 
 
내가 시라고 썼던……
 
저 많은 말들을 내가 뱉었던가
 
꾸덕꾸덕해진
언어의 시체들이
신전의 광장에서 가면무도회로
신이 났다
 
영혼 없는 흉내들이
겉멋 부린 유희들이
음악도 없이
빙글빙글 돌아간다
 
생식기만 있는 흉물스런 몸뚱이, 쉬지않고 벌리고
낳고 낳고 낳고
또 낳는다
 
득실대는 쓰레기더미에서
넘쳐나는 악취로
퇴화되는 내 가슴에
화초하나 기르지 못한다
 
가난한 자여
가시덤불길을 걸어라
온 몸을 찢은
상처로 꽃을 피워라
그리고
죽어 죽어 죽어서
고사목이 되여라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凤凰诗社今日重推【总第008期诗作品展】
2
고안나 시낭송가 '2018년 한국을 빛낸 자랑스러운 한국인 대상' 수상
3
장춘-북경 열차운행시간 4시간으로 단축
4
이주민센터 친구 ‘민들레 여성, 디아스포라를 이야기하다’ 출간
5
어울림주말학교, ‘구로·대림지역 어울림의 날’ 행사 개최
6
(사)한중사랑과 한중사랑교회, '2018년 송년성탄 문화축제' 성대히 갖는다
7
[평론/허경수]삶을 소중히 여기며 빛내어 가는 얼
8
‘2019년도 1분기 중국동포 기술교육 대상자 선발 결과’ 안내
9
법무부, 대학과 함께 외국인 유학생 비자 제도 발전 방안 모색
10
凤凰诗社今日重推【总第007期诗作品展】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