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7.17 화 06:41
사회·문화
파룬궁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 4월초부터 (反)파룬궁 사진전 개최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3  22:29: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016년 여름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열린 반파룬궁 사진전 일각
[서울=동북아신문]파룬궁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 대표이며 '종교와 진리(월간지)' 발행인 오명옥은 연례행사의 하나로 '4()파룬궁 사진전'을 파룬궁 션윈공연이 열리는 울산, 원주, 광주, 부산 등지에서, 그 공연 시간대에 맞춰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 대표는 전화 인터뷰에서 "사이비종교 파룬궁으로 인한 피해사례를 알리고 더 이상의 피해를 방지하고 대책하기 위해서 2015년부터 연속 4년 째 사진전을 개최하고자 한다""파룬궁은 어리석게도 한 인간(교주 이홍주)을 신()으로 추총하고 거짓으로 조작된 허위 사실(생체장기적출, 탄압주장, 탕당주장)들을 유포하고 있다"고 질책하면서, "파룬궁은 사이비종교를 이용해 수많은 피해들을 양산했으니 주의하기 바랍니다"라고 사진전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
 
오 대표는 2006년부터 파룬궁에 대한 조사 의뢰가 이단문제연구소로 끊임없이 들어오자 취재를 결심하고 중국대사관과 영사관 앞, 또 대전, 천안, 서울에 있는 파룬궁 지부와 수련자들을 찾아다녔다. 실제로 파룬궁을 믿는 신자들은 자기는 물론, 가족까지 아파도 병원에 가지 못하게 하고 약도 먹지 못하게 했다. 심지어 말기 암 환자이었지만, 치료를 안 하고 수련만 하다 죽는 사례도 발생했다. 사태의 심각성을 절실히 깨닫은 오 대표는 현장 조사와 연구를 통해 "파룬궁은 이단이며 사이종교이다"란 결론을 내리고, 그때부터 반()파룬궁운동을 벌려왔었다.
 
오 대표는 사진 전시 관람자들로 하여금 "이들이 얼마나 사회에 악영향을 끼치는 집단인지 직접 사진전을 통해 보고 실체를 분별하시기 바란다"이번에도 오픈된 공간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파룬궁의 진상을 알리는 사진전으로 거듭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파룬궁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2009423일 서울 종로구 종로5가 여전도회관 회의실에서 창립된 후 현재까지 꾸준히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중이다
 
한편, '반파룬궁 사진전' 개최 지점과 날자는 다음과 같다.
 
(1) 울산문화예술회관, 43()4()
(2) 원주 백운아트홀 47()~08()
(3) 광주 문화예술회관 대극장 410()~11()
(4) 부산 문화회관 대극장 414()~15(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凤凰诗社今日重推【总第005期】
2
만18세~60세미만 中동포, 기술교육 받으면 H-2 준다
3
[인터뷰] “돈 버는 것보다 사람됨됨이가 중요합니다”
4
파란 하늘과 바다에서 제주의 가을을 만끽하다
5
美서 첫 한인 이름 딴 ‘김영옥 대령 고속도로’ 생겼다
6
법무부, 불법입국ㆍ취업알선 브로커 등 1,100여 명 적발
7
[시/김남희] 봄에 듣는 왈츠 외1수
8
[수필/홍연숙] 나무
9
세상에서 가장 섹시한 여성
10
재외동포재단 제주시대 개막, 16일 업무 개시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