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6.14 목 09:06
사회·문화
[인물]중국조선족문학과 첫 교류의 물꼬를 튼 한춘섭 소장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7  15:48: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오른쪽부터 김재국 교수, 류재순 재한동포문인협회장, 한춘섭소장의 사모님, 한춘섭소장, 이동렬 동북아신문 대표 등 순이다.
[서울=동북아신문] 중국조선족문학이 어떻게 한국문학과 접목을 했고, 또 한국문학의 영향을 받으면서 성장을 해왔을까? 이는 평소 내가 관심을 갖고 있던 문제이다
 
지난 417, 나는 뜻밖에 경기도 성남시에서 중국조선족 시문학을 한국에 소개하고 한국과 중국조선족간의 문학예술교류에 물꼬를 터온 암천(岩泉) 한춘섭 소장을 만나는 행운을 가졌다현재 절강사범대학교에 교편을 잡고 있으면서 한국의 모대학교 교환교수로 온 중국조선족의 저명 소설가 김재국 교수가 소개를 해주어서이다. 김재국 교수는 한춘섭교수와 1989년부터 알아서 지금까지 형님 아우로 지내고 있는 절친이다.
 
포털사이트 네이버는 암천(岩泉) 한춘섭 소장을 "1966년 문단에 시조시인으로 입문해 반세기를 살아온 대한민국의 중견 문인이자 향토사가(鄕土史家)이고, 문화기획가이며 해외문화 교류사업가이다"고 소개를 하고 있다.
 
   
 
그는 국내 최초로 '한국시조큰사전'을 편찬했다. 또한 서울 시내 5개 대학교 국문학과 전공 대학생들 시조문학동인단체 울림회국내 처음 발족 및 초대회장, 대학원 졸업식장에서의 결혼식 국내 제1호 주인공, 경기도 성남지역 성남학첫 창시자, 중시조시 문단교류 개척자 등의 수식어를 따내 문단과 지인들의 존경을 받고 있다.
 
그런가 하면 성남시의 잊혀져가는 역사 인물들을 추적해 인물사를 구축하고 성남의 31운동 기념식을 최초로 거행했고, 성남 아리랑이라는 또 하나의 문화를 일궈낸 장본인이다. 그런가하면 성남문화원이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대한민국 문화원상’ 3년 연속 수상을 하는 견인차 역할을 했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2014310일 성남문화원장 재직 때 지역민들 문화향유 증진과 지역문화 창달공로로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공로패를 받기도 했다.
 
특히 성남문화원장으로 재직하기 이전부터 중국과의 문화교류에 앞장서 우리문화의 세계화에 힘써왔으며 2016년 현재 한국문화원연합회 향토문화연구소장으로서 지역문화 발굴계승에 앞장서고 있다. 저서로는 '한국시조시논총', '고시조해설', '남한산성', '성남인물지', '한국근대시조시인연구', '성남문화유산', '대학국어' 외 다수가 있으며 첫 개인시집으로 '()'이 있다.
 
   
▲ 한국에서 처음 출판된 중국조선족의 첫 시조시집 '하얀 마음, 그 안부를 묻습니다' 책 중
 내가 주목한 것은 1990625일에 한국에서 펴낸 중국조선족 시조시집 '하얀 마음, 그 안부를 묻습니다'199441일에 중국 연변의 저명한 시인 리상각 선생과 합작하여 펴낸 '리상각(中國) 한춘섭(韓國) 의형제 時調詩集' '민들레 홀씨 둘이서'의 출간이다. 전자는 중국조선족문학사에서도 첫 시조집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중국조선족시조를 한국에 처음 소개한 '하얀 마음, 그 안부를 묻습니다'의 시조에는 당시 중국조선족시단에서 유명한 김창걸, 김철, 임효원, 리상각, 조룡남, 송정환, 리삼월, 박화, 김응준,설인, 한춘, 차녕호, 문창남, 김동호, 정철, 현규동, 정몽호, 김동진, 김욱, 황장석, 김학송, 리성비, 림금산, 허재진, 양윤, 등 시인들의 시조가 실려있어 중국조선족문학의 보귀한 역사자료가 되고 있다.
 
시조시집 '민들레 홀씨 둘이서'에는 '북쪽을 생각하고'란 다음과 같은 시조가 있다.
 
푸른 파도 동해 물결 끝끝이 마주 잡고
빈 가슴 묏부리에 7천만 숲속인데
겨레가 한데 어울려 소리치는 꿈자리
 
단장의 억수비도 탁류속엔 갈라진 채
갈증난 발걸음들 휘청이는 연대앞에
북쪽을 바라만 봐도 내일내일 꼽는 가슴
 
한춘섭 소장은 그로부터 10여 년간 중국 연변문단과 교류를 하고 중국조선족문학을 후원해오다가, 후에는 중국 심양조선족문인들을 후원해왔다고 한다.
 
   
 
한춘섭 소장은 "중국조선족은 거의가 우리 민족 독립군의 후예들로서, 중국 가서 처음 그들을 만나고 사는 모습을 보고는 너무 격동되어 귀국 후 한동안 잠이 오지 않았다", "한국에서 첫 중국조선족의 시조집을 펴낸 것을 무척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명한 시조시인이고 향토사가(鄕土史家)이고 해외문화 교류사업가인 한춘섭 소장은 지금도 중국조선족문학 대가들과 끊임없는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지지 선언
2
[오피니언/천숙]어른은 아이들의 거울이다
3
한예총 서울특별시연합회 구지회 창립총회 가져
4
[박연희 수필]내 인생의 리셋
5
[박연희 수필]‘똥떡’에서 읽는 선인들의 지혜
6
[오피니언/정련]열심히 산다고 하여 나아지지 않는 것들
7
2018년 제2차 사회적경제 아카데미 협동조합 기초교육 수강생 모집
8
[문학비평/허인]파편문화의 균일성과 그 저변의 아스라한 기억 몇 조각
9
[소평/김정룡]북한 소설『벗』을 읽고서
10
[글/주해봉]5월에 띄우는 엽서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