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지지 선언
상태바
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지지 선언
  • [편집]본지 기자
  • 승인 2018.06.0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지지 선언 참석자 일동
[서울=동북아신문]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대표 차재봉)는 6월1일 오후 안국동에 위치하고 있는 안국빌딩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박원수 서울시장 후보’ 지지선언을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지지선언문은 다음과 같다.
 
재한 중국동포는 근‧현대 한민족의 비운의 역사를 그대로 관통하고 있다.
 
일제에 나라를 잃고 망국의 서러움을 짊어진 채, 조국의 독립을 위해, 또는 일제의 수탈을 피하고 목숨을 건사하기 위해 머나먼 타국 땅으로 삶의 터전을 이전할 수밖에 없었던 한민족의 한의 역사이다.
 
민족의 한과 서러움을 직접 겪은 자들로서 번영된 조국의 품으로 다시 돌아왔지만, 같은 동포로서 따뜻한 맞음보다는 차별과 냉대 속에 이방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우리는 오랜 세월동안의 단절이 결코 차별이 아니라 차이를 존중하고, 이방인이 아닌 같은 동포로서 상호존중의 문화가 필요하다는 것에 절감하고 있다.
 
우리 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는 이번 지방자치선거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재한중국동포들의 아픔과 현실을 이해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따뜻한 동포정신을 발현할 수 있는 후보자가 서울시정을 이끌어 가야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박원순 서울시장후보는 서울시장 이전부터 시민사회운동을 통해 사회적 약자와 서민의 대변자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왔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서울시장 재임 7년 동안에도 시민사회운동시절의 활동내용을 서울시정에 구현하기 위한 노력에 우리는 많은 박수를 보내왔다.
 
박원순 후보는 이번 선거기간을 통해 재한 중국동포들의 고충에 대해서 그 어느 후보보다 명확한 진단과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고 우리는 판단한다.  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는 박원순 후보에게 대림동에 위치한 “남부도로 교통사업소”부지에 가칭 ‘동포타운’의 건립을 통해 재한 중국동포사회의 권익향상을 도모하고자 적극 요청할 예정이다.  우리는 '동포타운' 건립이 되면 실질적으로 동포들이 대한민국사회에서 차별과 냉대를 해소할 수 있는 기능과 역할을 할 수 있는 “기관”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 기대하고 희망하고 있다.
 
아울러 이 “기관”이 이주한 동포들의 안정적 정착과 이 사회의 일원으로 확고히 정착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재한 중국동포 종합지원센터’로써의 역할과 위상을 갖추기를 강력히 희망하는 바이다.
 
우리 귀환동포 지지선언자 일동은 향후에도 동포사회의 제반 사항을 박원순 후보와 같이 토론하며 정책제언등을 통해 동포사회의 숙원사업과 당면한 문제 등을 해결해 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계속적으로 지지선 언자를 확대해 나갈 것임을 선언한다.
 
2018년 6월 1일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염원하는 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 지지자 일동
 
▲ 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 김동주 부위원장이 지지선언문을 낭독하다
 
▲ 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 차재봉 위원장이 오성규 박원순시장후보 캠프 총괄본부장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화이팅을 외치다

▲ 동북아귀환동포특별위원회 운영위원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