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9.21 금 11:34
정치·경제
중국 국내 유가 년내의 최대 상승폭을 돌파
최용  |  11042365@qq.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31  14:44: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동북아신문/중국신분사이트]지난 7월9일 24시, 중국 국내의 휘발유와 경유가격은 새 라운드의 가격 조정을 맞이하게 됐다. 여러 기구는 이번 년내의 여덟번째 가격 조정이 년내의 최대 상승 폭을 돌파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그러므로 차주들은 사전에 휘발유를 꽉 채워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국내의 유가 조정이 년내의 최대 상승 폭을 돌파할 가능성

룽중즈쉰(隆众资讯)의 측산에 따르면 이번 국내의 완제품 기름 가격의 상응적 상향 조정 폭은 270위안/톤으로 예산되고 줘촹즈쉰(卓创资讯)에서 측산한 상승 폭은 265위안/톤이다.
  
룽중즈쉰의 석유제품 애널리스트 리옌(李彦)은 “이번 가격 조정은 2018년에 들어 여덟번째 상향 조정이 되며, 동시에 년내의 최대 증폭을 돌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신문사이트 기자는 금년래, 국내의 휘발유, 경유 가격이 두번의 상승 폭이 비교적 큰 상향 조정이 있었다는 것에 주의를 돌렸다. 4월 26일, 휘발유는 매 톤 255위안으로 상승하고, 경유는 245위안으로 상승했다. 5월 25일, 휘발유는 매 톤 260위안으로 상승하고, 경유는 250위안으로 상승했다. 
 
2018년이래 국내 유가 조정 정황
 
날자 휘발유 상승 폭(위안/톤) 경유 조정 폭(위안/톤)
1월12일 상향조정 180 상향조정 175
1월26일 상향조정 65 상향조정 60
2월 9일 하향조정 170 하향조정 160
2월 28일 하향조정 190 하향조정 185
3월14일 잠시 중지 잠시 중지
3월28일 상향조정 170 상향조정 165
4월12일 상향조정 55 상향조정 50
4월26일 상향조정 255 상향조정 245
4월30일 하향조정 75 하향조정 65
5월11일 상향조정 170 상향조정 165
5월25일 상향조정 260 상향조정 250
6월 8일 하향조정 130 하향조정 125
6월25일 하향조정 55 하향조정 55
누계 상향조정 535 하향조정 520
 
줘촹즈쉰의 측산에 따르면 이번 라운드 유가의 상향 조정은 1리터당 상승 폭은 대략 0.21위안에 상당되는데 상승 폭이 비교적 크다.
 
지금, 전국 대부분 지구의 92호 휘발유 소매가격은 7.1~7.3위안/리터로 제한되었는데 여전히 “7위안 시대”에 머물러 있다. 만약 상향 조정이 현실화 된다면 92호 휘발유 소매가격은 7.3~7.5위안/리터로 상승하게 된다.
 
리옌은 목전 주요소 혜택 방면은 큰 변화가 없는데, 중국석유화학그룹 등 주관 주유소의 혜택 폭은 대부분 0.5~0.7위안/리터이고, 민영 주유소의 혜택 폭은 대부분 0.5~1.2위안/리터라고 소개했다.
 
미래의 유가 파동은 산유대국 사이의 겨룸을 보아야 한다
 
《석유가격관리방법》은 국내의 휘발유, 경유의 최고 소매가격을 국제 유가와 연결시킨다고 규정했다. 이번의 가격 인상은 최근에 급속히 변동되는 국제원유시장과 연관이 있다. 
 
최근 한달간, 미국은 석유수출국기구(오펙)에 석유 생산량을 증가할 것을 부단히 압력을 주면서 유가를 억제시키려 했다. 6월 23일, 오펙과 비 오펙 산유국은 회의에서 합의를 달성하고 7월부터 원유 생산량을 적당히 증가하기로 결정지었는데 이는 국제 원유시장의 하반년 일 공급량을 근 100만통 증가시킬 수 있다.
하지만 분석가들은 보편적으로 국제원유시장의 수요가 회복된 배경에서 이 증산폭은 시장공급이 갈수록 긴박하는 태세를 개변시키지 못할 것이라고 인정했다. 때문에, 회의 후, 국제 유가는 하락하지 않고 도리여 대폭 상승하였다.
 
6월 26일, 미국 국무장관은 이란에서 원유를 수입하는 회사들은 11월 4일 전으로 반드시 수입량을 영으로 감소해야 한다고 표시했다. 이란은 오펙에서 세번째로 되는 산유국으로써 목전, 매일 원유수출량은 근 200만통에 달한다.
 
미국에너지정보국에서 6월 27일에 발표한 공고에 따르면 미국 전국 상업원유재고가 990만통 감소되었는데 하강 폭은 시장예측을 훨씬 초과했다.
 
리옌은 “미국이 여러 나라들이 이란에서 원유를 수입하는 것을 정지하라고 요구 한 것이 공급이 긴박한 예측을 초래하였고, 거기에 또 미국원유재고의 감소 예기와 리비아 수출의 불온정 등 인소들이 모두 강력하게 추동하였기에 최종적으로 국제유가의 대폭 상승을 가져오게 되었다”고 지적했다.
 
7월 3일, 미국 WTI원유선물가격은 2014년 11월 이래, 처음으로 배럴당 75달러 고비를 돌파했고, 부렌트원유선물가격도 최고 수위인 배럴당 78.30달러를 돌파했다. 
 
줘촹즈쉰의 석유 분석사 쉐산(薛珊)은 지금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어느 정도 정체되어 있고, 동시에 북아메리카의 원유 수요량의 증가는 유가를 일정하게 지탱하게 된다. 그러므로 단기일내에 유가는 높은 가격에서 맴돌게 될 것이라고 인정했다.
 
또 어떤 분석가들은 미래의 유가 파동은 여전히 산유 대국 사이의 겨룸을 보아야 하는데, 미국과 러시아는 유가가 온정한 테세에서 국제 유가의 미래 확률이 높은 가격에서 흔들리는 국면이 나타날 것을 바라고 있다고 표시했다.
 
번역/ 최용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용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미문화예술재단USA, 선정작가공모전·종합예술경연대회 개최
2
“다문화학 전공자들 질적연구가 사회 인식변화에 기여한다”
3
다드림문화복합센터, 이주배경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한다
4
어울림주말학교 2018년 가을학기 개강식 열려
5
“중도입국자녀 위한 심리상담·돌봄 등 정서적 지원 필요하다”
6
동대문 고려인한글학교 개교…F4비자취득 이론교육도 진행
7
외교부 산하 동포재단·국제교류재단 제주 이전 기념식 개최
8
[여행기/고안나]아! 아름다운 경박호!
9
'2018 제4회 한중국제문화예술교류전' 17일 오후 서울시청서 뜻깊게 열려
10
영등포구청,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 등 캠페인 가져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