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10.17 수 11:45
특별기획
(서정시): 어느 별난 나무의 숙명 / 최화길
백운 기자  |  hry7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5  10:51: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통일문학(서정시):

 

 
        어느 별난 나무의 숙명 

               최화길


다시 어느 낯설은 황야에다
기구한 운명의 뿌리를 내렸지만 
발붙인 땅 뜨겁게 사랑하며 
의젓하고 올곧게 자랐다 

그 뿌리가 송두리채  뽑히워 
고향을 떠나야만 했던 서러움 
피페한 삶의 새 터전을 가꾸며
잔등엔 소금이 하얗게 돋았다 

거칠은 바람과의 대화는
너무나 생소하고 쓸쓸하고 외로웠고
창살같이 쏟아지는 무차별 폭우에
슬픈 몸은 만신창이 되고말았다 

가까스로 살아가는 어려움에다
한없는 그리움의 무게까지
텅 빈 가슴 짯짯이 짓눌러
어두운 터널은 한껏 길었다...  

드디여 세월에 곰삭은 
무한한 서러움 딛고서
어느새 어엿한 주인이 되여
당당히 자리를 굳힌 그 나무 ㅡㅡ 

어느 산간벽촌 뜨겁게 사랑하는
소박한 버드나무이다가 
어느 황량한 들조차 억세게 껴안은
순진한 비술나무이다가

해볕이 좋은 날 바람 거머쥐고 훨훨 
또다시 보금자리 옮기는 꿈의 제스처
굳이 뒤를 돌아보지 않는다 
내처 앞으로 치닫는 나무 홀씨 
끊임없는 도전의 련속일뿐이다 

오로지 거창한 생명력으로 
한세상 버티며 살아가는 나무 
나무의 이야기엔 설음도 많다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를 넘어간다…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등록외국인도 사전등록 없이 자동출입국심사대 이용 가능
2
다문화가족을 위한 "엄마와 함께하는 역사탐방"에 신청하세요
3
법무부,10월1일부터 ‘불법 체류자 특별 자진출국기간’ 시행
4
(서정시) 판문점의 봄 / 신영남
5
(서정시): 어느 별난 나무의 숙명 / 최화길
6
조선족 중의사 전태영원장, 산동 연태서 중의특강 및 환자 시술로 호평
7
“해가지지 않는 나라”, 옛훈장이 빛나는 영국을 가다(3)
8
“한반도 평화 정착 위한 모국 정부 노력 지지한다”
9
연변의 사과배 / 조문찬
10
[시/千愛玉]시계 외 2수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