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11.16 금 17:48
특별기획
[시/전유재] 별들의 고향 외 5수
유재전  |  15643325757@163.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9  15:12: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전유재: 중국 소주 常熟理工学院 外国语学院 朝鲜语专业 교수/ 한국 숭실대학교 현대문학 박사졸업/ 재한동포문인협회 해외이사
별들의 고향
 
순진함을 다
탕진하지 못했다고 하면 되겠나
 
저녁별이 불꽃놀이처럼 떠오르고
그 빛에 물들어 파랗게 젖는 얼굴
 
믿을 수 있는 건 그래도 사랑이라고
사랑처럼 무능해서 아플 수도 있다고
그렇게 말해도 되겠나
 
별빛이 흘러내려 적시는 두 뺨
목덜미를 지나 두손 포갠 가슴에서
반짝이며 감도는 감회의 지느러미
 
스스로가 빛나지 않으면
어찌 저 별의 빛남을 알아가랴
 
하늘을 바라보며 이제
두팔 벌려 한껏 호흡해도 되겠나
 
끝내 다 소진하지 못할 순진함으로
 
2018.09.28
 
 
민들레 홑씨
 
잃어버린 걸 찾아
길을 나서면
거긴 떠나온 고향이었던가
 
흩어지기 위해 모여있던
회고적 허공이었던가
 
약속 한 번 없이
여름은 가고
가을은 가고
다시 안 올 것 처럼 가고
 
잃어버린 한 올이
내려 앉은 언덕
어느 모서리에 바람이 분다
 
모든 수풀이 수런대는
바람결 소리
그렇게 이젠 고향이어라
 
스스로가 스스로가
 
2018.10.11
 
 
고양이의 길
 
은밀한 욕망의 무게
흔적없이
매화꽃 무늬로 찍으며
 
꽃잎 더 날리지 않는 고요한 길
푸른 눈에 상현달 걸어두고
 
바람보다 조심스럽게
바람보다 빨리
망각처럼 지나가는 저 고양이
오오 치켜든 아지랑이 꼬리
 
끝에서 나붓기며
털빛 미감
허공에 살짝 닿는다
 
파랗게 이는 파문
 
2018.10.10
 
 
낙엽
 
햇빛 찬란한 날에
푸른 청춘
맥박으로 썼지요
 
두팔 가득 벌려
바람이 오면
흔들며 흔들며
 
가거라
가서 生을 증언하기를
붉게 타오르는 심장이었기를
 
우수수
시름도 기쁨도 아니었다고
삶의 평평한 펼침이었을 뿐이라고
 
함께 한 시간을 바래주는
햇빛 찬란한 날에
 
2018.10.06
 
 
지금에 눈을 들어
 
눈을 들면 문득 거기에
꽃이 피었습니다
헤아릴 수도 없었습니다
걸음 옮기다 보면
민들레 씨가
주변을 날았습니다
헤아릴 수도 없었습니다
그 들었던 눈과
발걸음 사이
어느 계절이 어떻게
들어 앉았는지 또 지났는지
잘 알지를 못했습니다
다만 헤아릴 수 없는
꽃과 꽃씨와 눈길과 발걸음을
다 거두어
곰곰히 가슴에 얹어두면
빛이 놀다가는 정원 하나
환하게 생겨나는 것이었습니다
내 가난이
이렇게 풍요로운 줄을
문득 고백해야 겠습니다
지금에 눈을 들어
 
2018.10.05
 
 
물가를 지키며
 
간혹
상심이란 그런 것이다
 
버드나무가
늘어뜨린
일제히 아래로 늘어뜨린
올올의 섬약한 결
 
같이 모여 물가를 지키는
침묵이나 혹은 흔들림
 
푸른 것과 노란 것의 뒤섞임은
종내 말이 없고
말은 없고
떠나는 슬픔이나 떠나지 못하는 지킴이나
가느다란 줄기마다에 촘촘히
상처의 비늘을 새겨야 할
소리없는 비명
 
수면에서 떠다니는
마른 눈물
 
2018.10.19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재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미국 로또’ 열풍 中까지 이어져 구매대행 등장…中 복권 시장도 성장세
2
[글/ 천숙]제비콩의 꿈
3
[뉴스추척]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 가족 방한 "가족을 돌려보내달라"
4
전세계 한상,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5
[시/홍연숙] 방아꽃 외2수
6
“산업재해보상 끝까지 포기하지 마라”
7
朝鲜名家作品欣赏--朴明哲
8
QR코드 스캔으로 등록 가능! 중국, 철도 12306사이트 업그레이드
9
어울림 주말학교 어린이 학부모 50명 저물어가는 가을 즐겨
10
"가르침에는 차별이 없다"고 했건만…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