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11.16 금 17:48
특별기획
[시/ 최어금] <4.27> 통일부부(외1수)
백운 기자  |  hry7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7  04:57: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4.27> 통일부부 (외1수) 

ㅡ 꿈같은 북남정상 상봉을 보며

새 신랑 새 신부 새 부부처럼
북과 남이 하나되여 걸어오네요 
축복의 꽃보라가 휘날리네요
 
백의겨레 순백의 그 빛 하나로 
영원히 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한민족의 끈끈한 그 혈연으로 
 
이 가슴에 뜨거운 그 이름 하나 
혈맥도 지맥도 하나로 이은
반만년 이어온 한핏줄 한강토 
 
날마다 그리움에 가슴 태우던 
모든 원망 슬픔은 옛말로 두고 
오로지 불타는 그 사랑 하나로 
 
드디어 손과 손을 꼭 맞잡고 
행복하고 달콤한 부부가 어
통일부부 다정하게 걸어옵니다... 
 
 
아, 통일기여! 
 
평창의 잊지 못할 그 기억이
아직도 지워지지 않는다
북남의 선수들 하나가 되어
하늘높이 흔들던 통일기여! 
 
이제 점점 우리의 마음에도 
또렷이 새겨진 그 깃발이 
천지의 푸른 물이 설레이는 
백두산 하늘가에 휘날리고 
백록담 맑은 물이 고요한 
한라산 산정에도 펄럭일제
드디여 삼천리 금수강산이 
와락 서로 얼싸안고 환호하리라!
 
하늘땅 진감하는 그 환호성에 
아름다운 금강산이 통일기 꽂고
일만이천봉이 잠에서 깨여난다
창공에서 창창창 떨어지는 
구룡폭포, 비봉폭포, 십이폭포
한결같이 목청껏 만세를 외친다
 
장엄하고 우렁찬 그 부름에 
림진강 물결이 출렁출렁 춤추고 
동해, 서해 솟구치는 격파가 
넘실넘실 금파도로 화답한다
처절씩 부산바다 기슭을 치는
남해의 숙원도 깃들어있거늘
 
이 땅에 날따라 우후죽순
수풀처럼 일어서는 통일기여 
팔천만 백의겨레 열망을 안고
삼천리 강산에 영원히 휘날려라!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미국 로또’ 열풍 中까지 이어져 구매대행 등장…中 복권 시장도 성장세
2
[글/ 천숙]제비콩의 꿈
3
[뉴스추척]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 가족 방한 "가족을 돌려보내달라"
4
전세계 한상,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5
[시/홍연숙] 방아꽃 외2수
6
“산업재해보상 끝까지 포기하지 마라”
7
朝鲜名家作品欣赏--朴明哲
8
QR코드 스캔으로 등록 가능! 중국, 철도 12306사이트 업그레이드
9
어울림 주말학교 어린이 학부모 50명 저물어가는 가을 즐겨
10
"가르침에는 차별이 없다"고 했건만…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