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9.6.26 수 17:57
사회·문화
혈당이 느리게 상승하게 국수를 먹는 방법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14  14:18: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동북아신문]국수는 많은 사람들이 자주 먹는 주식 가운데 하나이다. 그러나 혈당이 상승하는 지수 (GI)81.6이며, 전형적인 높은 혈당 상승 식품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면을 먹어야 혈당이 상승하는 속도가 비교적 느릴까?

 우선 잡곡국수이다. 구매할 때 국수의 종류와 부재료표를 참고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곡류가공이 정밀할수록 GI는 더 높다.

비록 밀가루국수의 GI81.6이지만, 메밀국수의 GI59, 통밀국수는 37밖에 안 된다. 현제 시장에서는 순수한 잡곡면을 사기 어렵고 부재료의 다수는 밀가루와 각종 잡곡의 혼합이다. 비록 그러하지만 그들의 GI도 밀가루국수보다 낫다. 예를 들어서 노란 콩 마른 국수의 GI66.6, 녹두 마른 국수의 GI33.4이다.

지나치게 삶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음식물은 지나치게 삶을수록 쉽게 소화되고 식사 후 혈당상승도 도 빠르다. 예를 들어, 입쌀로 밥을 지을 때 GI83.2이다. 그러나 죽을 쓰면 GI102까지 올라가며 심지어 포도당을 초과한다. 면을 먹는 방식에도 대략 탕면과 건지는 면이 있다. 탕면은 국수에 기타 식자재와 뜨거운 국물과 같이 식용하는 것인데, 이때 면은 지나치게 삶지 말고 씹는 감이 있게 한다. 건지는 면은 면을 삶은 후 건져내어 각종 원료와 배합하여 균일하게 버무린 후 먹는 것인데 이런 면은 비교적 탄력이 있고 쉽게 씹어서 끊어지지 않으며 소화 속도도 비교적 느리기에 GI도 자연히 조금 낮다. 그리고 전분류의 음식물의 온도가 비교적 낮을 때 소화속도는 느려진다. 뜨거운 탕면에 비해서 건지는 면은 일반적으로 상온이나 비교적 차갑기에 혈당조절수준도 조금 낫다. 만약 위장이 받아들일 수 있다면 면을 식혀서 먹어보자.

균일하게 배합한다. 면을 야채나 육식, 계란류와 같이 섭취한다면 영양의 균형을 보증할 뿐만 아니라 혈당조절에도 적극적인 작용이 있다. 이외에 음식섭취 순서도 식사 후의 혈당에 영향준다. 연구의 증명에 따르면 식사 시 먼저 야채를 몇 입 먹어 공복을 채우고, 다음 반찬과 같이 주식을 먹는 다면 먼저 주식을 먹는 것에 비해서 식사 후의 혈당을 더 잘 조절 할 수 있다. 그러므로 같은 음식을 먹더라도 음식섭취순서가 다름에 따라서 인체에 대한 영향도 차이가 있다.

섭취양을 조절한다. <<중국주민음식지침(2016)>>에서 추천하는바와 같이 성인의 매일 섭취해야 하는 곡물과 감자 고구마류는 250~400그램이다. 사실 주식은 GI지수가 높고 낮음과 상관없이 늘 과식하면 반드시 혈당에 추가의 부담을 줄 것이다.

전체적으로 말하면 높은 GI음식은 비록 듣기에 무섭지만 반드시 멀리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음식섭취방식이 합리적이고, 균형있게 조합한다면 설사 높은 GI지수인 국수도 건강하게 먹을 수 있다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17년간 메이크업에 올인해 기적을 만든 여인
2
[인물]일본 조선족 문화의 브랜드화 산업화를 꿈꾸며
3
[글, 사진/김권철]일본조선족문화축제 11월 4일 도쿄에서 열린다
4
제2차 한민족 재한동포 위민 전국대회 개최
5
[대림칼럼⑦/이미옥]우리는 무엇이 되고 싶은가
6
한국, 외국인 건강보험 자격관리 한층 강화
7
[에세이/김춘식]다소는 어리석고 바보같이 살자, 외1편
8
黄春祥组诗5首
9
"‘석탄화력발전소용 공기 청정 장치’ 특허기술 하루빨리 생산에 도입되었으면"
10
[박연희의 발빠른뉴스21] "중국동포 무역아카데미가 인기 상승" 등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