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9.5.21 화 07:03
정치·경제
불법체류자 및 허위난민신청자들이 종교피해자로 둔갑, 강력추방! ‘국민청원’불법체류자 및 허위 난민신청자 집단이 종교피해자로 둔갑해, 관공서 이용, ‘션윈예술단’이 포교를 위한 공연을 하려 합니다. 불체자/가짜난민 강력 추방해주십시오!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23  19:13: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불법체류자 및 허위 난민신청자 집단이 종교 피해자로 둔갑해, 관공서 이용, ‘션윈예술단’이 포교를 위한 공연을 하려 합니다. 불법체류자 및 가짜 난민 신청자들을 강력 추방해주시고, 사이비종교 집단 공연 대관 취소 요청합니다!

<아래 클릭해보세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30809

중국 사이비종교 파룬궁(法轮功, Falun Gong) 집단 신도들 중, 한국에서 장기 체류 목적의 허위 난민신청자들이 다수 존재. 신도들 중에는 불법 체류자들도 다수. 그런데 이 집단이 이러한 불법을 자행하고도 진실을 덮고, 자신들의 거짓 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전국을 순회하며 관공서들이 운영하는 문화예술회관에서 션윈(神韻·Shen Yun) 예술단 공연을 합니다. 거짓 난민, 불법체류자들을 묵인하는 단체가 적반하장 격으로 종교 피해자로 둔갑하여, 타국에 와 조국을 비방하며 공공연히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활동을 저지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십시오! 가출, 이혼, 가정파탄, 허위 거짓 난민신청, 불법체류, 거짓 유언비어 설파... 등 더 이상 이런 사이비종교들로 인한 인적․물적․사회적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뜻을 모아 저지해야 합니다. 한국은 종교의 자유가 있으나, 사이비종교로 인한 피해 발생 빈도수는 그 어느 나라보다 심각합니다. 민심을 미혹하고, 군중을 우롱하는 포교와 교주 찬양과 헌정위한 사교극(邪敎劇), 신도들에 티켓 매매 배당하는 션윈예술단 공연 취소! 불법 허위 난민 신청자 및 불법 체류자 강력 추방! 절실합니다.

한표 지지를 부탁드립니다. 

제공 : <종교와 진리>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중작가포럼/문학작품특집76]우상렬 수필 " 영삼이, 대중이" 외7편
2
제11회 효사랑 글짓기 공모
3
[박연희의 발빠른뉴스14] "중국동포를 포함한 외국국적동포 제도 변경" 등
4
[독자편지] "저의 딸을 신고합니다"
5
[시/리춘화] 불꽃 외 10수
6
"파룬궁은 중국에서 건너온 사이비종교입니다, 절대 믿지 마십시오!“
7
[대림칼럼⑤/조은경]‘선녀’를 엿보다
8
[독자편지]외국인등록증에 한글 이름 기재되면 불편함 모두 사라지나?
9
[코인시황] 비트코인 숨고르기…개당 812만원
10
[평론/허경수] 함축된 시어, 해학적 수법으로 생활의 참신한 화폭 그려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