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9.5.24 금 18:32
사회·문화
[시조/최종원] '망부석' 외3수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5  12:17: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최종원 약력: 중국 길림성 용정시 출생, 필명 최진. 연변대학 조선언어문학 통신학부 졸업. 청도조선족작가협회 회원, 재한동포문인협회 회원. 시,가사 200여편 각 신문, 잡지, 방송 등 발표. 2018년 가사선집 출간. 현재 서울시 구로구 거주

  
망 부 석
      ​
대문옆 자리잡고
서있는 우편함에
기다리는 편지 한통
엽서 한장 오지않고
불청객
고지서만이
차곡히 쌓이누나
냇가의 아지랑이
파랗게 돋아나고
진달래 활짝 피여
새봄을 반기는데
정겨운
편지 안 오고
새소리만 구성지네
허공의 메일만이
고개 들고 비웃을제
떠난님 소식없어
굳어진 망부석아
그리움
꽃 편지 띄워
님에게 보낼까나
 
낙 엽
 
무더운 여름날의
그늘이 되였다가
어느새 단풍으로
빨갛게 수놓더니
바람의
친구가 되여
정처없이 유랑하네
낙엽처럼 살지말자
그누가 말했던가
세월의 여파속에
이한몸 부셔 져도
이땅의
벗으로 사는
즐거움 누가 알리
 
고 개 길
 
진달래 들국화 꽃
단풍이 물들이고
시내물 새소리가
귀맛을 돋구었지
동년의
파아란 꿈이
고개길에 살아 있네
이길에 어느땐가
아빠트 들어서고
밤하늘 뭇별들도
자취를 감추었지
사랑도
추억도 없는
말라버린 세상길아
 
겨 울 나 무
 
인간은 추울수록
외내의 껴입지만
몸체만 홀랑 벗고
서있는 겨울 나무
혹독한
겨울 추위도
너 자태 못꺽는다
화창한 봄언덕에
꽃동산 펼친다면
무더운 여름날에
그늘 세상 만든다면
영그는
하아얀 꿈은
푸르게 비상하다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독자편지] "저의 딸을 신고합니다"
2
"파룬궁은 중국에서 건너온 사이비종교입니다, 절대 믿지 마십시오!“
3
[대림칼럼⑤/조은경]‘선녀’를 엿보다
4
[독자편지]외국인등록증에 한글 이름 기재되면 불편함 모두 사라지나?
5
동덕여대 한중미래연구소, ‘제2회 한민족 어울림 한마당 포럼’ 진행
6
[코인시황] 비트코인 숨고르기…개당 812만원
7
리훙즈(李洪志)는 더 이상 허세를 부릴 수 없게 됐다.
8
[평론/허경수] 함축된 시어, 해학적 수법으로 생활의 참신한 화폭 그려
9
동포문인 국내 첫 교류행사, 조선족 동포 석화 김혁 진런순 참석
10
[인터뷰/육삼기자]“연변은 한식 세계화의 선구자”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