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문학포럼/문학작품특집73]김광명의 시 '노을' 외2수
상태바
[한중문학포럼/문학작품특집73]김광명의 시 '노을' 외2수
  • [편집]본지 기자
  • 승인 2019.04.21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동북아신문]아래 시는 리문호 시인이 추천해서 보낸 김광명 전료녕조문보 문예부 주임의 시 2수이다.  김광명 시인은 몇십 년 신문사업에 종사하시면서 료녕성과 외성의 작가 시인을 많이 배양한 명망 높은 분이다. 현재 80세 고령임에도 본지에 시 2수를 보내면서  "백두와 폭포를 많은 시인들이 구가한 줄 저도 알지만 이제 얼마 더 살지 못할 한 배달의 후손 팔순의 노자가 고국의 통일을 갈구하는 저의 숙망을 모국에 아뢰고 저 저의 시 ‘백두 폭포 앞에서’를 귀사에 투고합니다"라고 뜨거운 마음을 전해왔다...<편집자>
 
▲ 김광명(필명 노을) 약력 : 1937년 생. 중앙민족대학 졸업. 료녕신문 편집(정년퇴직). 평론, 수필, 시 다수 발표.
 
백두 폭포 앞에서 
 

백발 날리니
천길 폭포
만 갈기 물보라
몽롱 속
반만년 력사
무지개 타고
걸어온다
 
천지를 진감하는
저 우렁찬
폭포  소리
단군의 후손
고려의 전마
료동벌 휩쓰는
전고이렸다
 
샘 솟는 천지
줄기찬 폭포
훈민정음의
련연한
흐름이리라
 
백두에
서리발치는
적설
아리랑 아라리
열두나
고개였더냐
 
한때
흐느끼던
폭포의 신음
남북 전화의
포성이였으리
 
압록강 두만강
두 물줄기
리산가족
두 눈에 흐르는
눈물이였어라
 
백두 정상에
해빛 찬연해
천길 폭포
만 갈기 물보라
쌍무지개
비끼는 날
 
압록강 두만강
두 형제
동해와 서해로
흐르고 흘러
삼천리 금수강산
끝자락 제주에
합수할제
 
갈매기떼
비둘기 되여
날아예겠지
 
아!
백두여 폭포야
백발에 사무친
원한의 눈물
허공에 휘뿌리니
눈물 방울마다
쌍무지개
아롱아롱
눈부시누나!
 
2019년 4월 1일
 
 
 
노을 

 그 눈길 따라
—청명을 앞두고
 

달이 서산 고개 넘듯
어이 그리 쉬이 가오
가엾은 나를 두고
어이하여 홀로 가오
백 년을 같이 하자
내 손을 잡던
따스한 그 손 놓고
어이 그리 급히 가오
한번 단 한번이라도
길 멈추고 돌아서
정겨운 그 눈길
다시 한번 보게 해 주오
그리운 그 눈길
이 육신 못따라도
꿈결에 넋이라도 함께
손 잡고 거닐게 해주시오다
 
▲ 1990년 부인과 영구 발어권에서. 

간밤에 잡아 본 손
 

동지섣달
서리 낀 창 밖
싸늘한 달빛 아래
만물이 꽁꽁 어는데
간밤엔
그의 고향 사랑의 강
달 뜨고 별무리 흐르는
마익강 여울목
삼복철
강변에 선 그의
풍만한 젖무덤
정겨운 그 눈길

달려가
그의 손 잡는데
살포시 웃고 살아져
잠 깨니 찬 이불속 봄 꿈

 

▲ 가족과 북릉공원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