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9.5.24 금 18:32
사회·문화
[한중문학포럼/문학작품특집73]김광명의 시 '노을' 외2수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1  12:22: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동북아신문]아래 시는 리문호 시인이 추천해서 보낸 김광명 전료녕조문보 문예부 주임의 시 2수이다.  김광명 시인은 몇십 년 신문사업에 종사하시면서 료녕성과 외성의 작가 시인을 많이 배양한 명망 높은 분이다. 현재 80세 고령임에도 본지에 시 2수를 보내면서  "백두와 폭포를 많은 시인들이 구가한 줄 저도 알지만 이제 얼마 더 살지 못할 한 배달의 후손 팔순의 노자가 고국의 통일을 갈구하는 저의 숙망을 모국에 아뢰고 저 저의 시 ‘백두 폭포 앞에서’를 귀사에 투고합니다"라고 뜨거운 마음을 전해왔다...<편집자>
 
   
▲ 김광명(필명 노을) 약력 : 1937년 생. 중앙민족대학 졸업. 료녕신문 편집(정년퇴직). 평론, 수필, 시 다수 발표.
 
백두 폭포 앞에서 
 

백발 날리니
천길 폭포
만 갈기 물보라
몽롱 속
반만년 력사
무지개 타고
걸어온다
 
천지를 진감하는
저 우렁찬
폭포  소리
단군의 후손
고려의 전마
료동벌 휩쓰는
전고이렸다
 
샘 솟는 천지
줄기찬 폭포
훈민정음의
련연한
흐름이리라
 
백두에
서리발치는
적설
아리랑 아라리
열두나
고개였더냐
 
한때
흐느끼던
폭포의 신음
남북 전화의
포성이였으리
 
압록강 두만강
두 물줄기
리산가족
두 눈에 흐르는
눈물이였어라
 
백두 정상에
해빛 찬연해
천길 폭포
만 갈기 물보라
쌍무지개
비끼는 날
 
압록강 두만강
두 형제
동해와 서해로
흐르고 흘러
삼천리 금수강산
끝자락 제주에
합수할제
 
갈매기떼
비둘기 되여
날아예겠지
 
아!
백두여 폭포야
백발에 사무친
원한의 눈물
허공에 휘뿌리니
눈물 방울마다
쌍무지개
아롱아롱
눈부시누나!
 
2019년 4월 1일
 
   
 
 
노을 

 그 눈길 따라
—청명을 앞두고
 

달이 서산 고개 넘듯
어이 그리 쉬이 가오
가엾은 나를 두고
어이하여 홀로 가오
백 년을 같이 하자
내 손을 잡던
따스한 그 손 놓고
어이 그리 급히 가오
한번 단 한번이라도
길 멈추고 돌아서
정겨운 그 눈길
다시 한번 보게 해 주오
그리운 그 눈길
이 육신 못따라도
꿈결에 넋이라도 함께
손 잡고 거닐게 해주시오다
 
   
▲ 1990년 부인과 영구 발어권에서. 

간밤에 잡아 본 손
 

동지섣달
서리 낀 창 밖
싸늘한 달빛 아래
만물이 꽁꽁 어는데
간밤엔
그의 고향 사랑의 강
달 뜨고 별무리 흐르는
마익강 여울목
삼복철
강변에 선 그의
풍만한 젖무덤
정겨운 그 눈길

달려가
그의 손 잡는데
살포시 웃고 살아져
잠 깨니 찬 이불속 봄 꿈

 

   
▲ 가족과 북릉공원에서.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독자편지] "저의 딸을 신고합니다"
2
"파룬궁은 중국에서 건너온 사이비종교입니다, 절대 믿지 마십시오!“
3
[대림칼럼⑤/조은경]‘선녀’를 엿보다
4
[독자편지]외국인등록증에 한글 이름 기재되면 불편함 모두 사라지나?
5
동덕여대 한중미래연구소, ‘제2회 한민족 어울림 한마당 포럼’ 진행
6
[코인시황] 비트코인 숨고르기…개당 812만원
7
리훙즈(李洪志)는 더 이상 허세를 부릴 수 없게 됐다.
8
[평론/허경수] 함축된 시어, 해학적 수법으로 생활의 참신한 화폭 그려
9
동포문인 국내 첫 교류행사, 조선족 동포 석화 김혁 진런순 참석
10
[인터뷰/육삼기자]“연변은 한식 세계화의 선구자”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