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9.6.20 목 06:16
사회·문화
중국 록의 代父 최건, 한국 DMZ를 찾는다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5  19:09: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조선족 록의 대부 최건 가수
[서울=동북아신문]중국 록 1세대인 록 가수 최건(崔健·58)14년 만에 한국을 찾아 공연한다고 조선일보가 전했다.

중국 록의 대부(代父)라 불리는 그는 오는 7일부터 사흘 동안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에서 열리는 'DMZ 피스 트레인 뮤직페스티벌' 중 둘째 날인 8일 무대에 나서게 된다.
 
중국 동포 3세인 최건은 1984년 밴드 칠합판(七合板)으로 중국 최초의 록밴드를 만든 전설적인 인물로 알려져 있다. 1986년 발표한 데뷔곡 '일무소유(一無所有)'으로 유명해진 그는 어릴적에 트럼펫 연주자인 아버지를 따라 음악을 시작했고 베이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에서 트럼펫을 연주했다. 그러나 록에 반해 록 음악으로 성공한 그는 '중국의 밥 딜런'이란 별명으로 유명세를 탔고, 마침내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우상이 됐다. 그동안 발매한 음반의 누적 판매량이 1000만 장을 넘는다. 중국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를 가진 첫 번째 가수라는 명예도 얻었고, 미국과 유럽을 다니며 해외 공연도 펼쳤다.
 
이번에 DMZ에서 공연을 하게 된 원인은 평화의 메시지를 특별하게 전할 수 있다는 것에 마음이 끌렸기 때문이다. "음악의 좋은 점은 정치나 경제를 배제하고 음악으로만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죠. 이렇게 한 해 두 해 쌓이다 보면 언젠가는 북한의 록 뮤지션이 이곳에서 공연하는 날도 오지 않을까요"라고 밝혔다.
 
한국에도 1997년과 2005년 등 몇 차례 방문해 무대에 섰다.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중작가포럼/문학작품특집79] 송미자의 시'한국행' 외12편
2
[글, 사진/김권철]일본조선족문화축제 11월 4일 도쿄에서 열린다
3
제2차 한민족 재한동포 위민 전국대회 개최
4
[박연희의 발빠른뉴스20]"건강보험 자격관리 한층 강화" 등
5
한국, 외국인 건강보험 자격관리 한층 강화
6
[대림칼럼⑦/이미옥]우리는 무엇이 되고 싶은가
7
동북양꼬치, 전국귀한동포총연합회에 쌀 후원
8
<바다와 함께 호흡하는 중국 위해 석도 중고 아파트> 파고 사실 분 연락주세요!
9
[시/박철수]용드레우물, 외2편
10
4차 산업혁명과 AI를 디자인하는 프레지던트 장혜자 창작노트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