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김춘추의 시...그는 나에게로 다가와 꽃이 되었다>
상태바
꽃<김춘추의 시...그는 나에게로 다가와 꽃이 되었다>
  • 동북아신문 기자
  • 승인 2007.10.28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香氣)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 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해설>

보통의 김춘추의 꽃에 대한 해설은 두가지이다.

전문적인 해설을 찾아보면 이 시는 존재의 본질을 밝히고 그것을 인식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 시는 청소년들 사이에선 애송시 중 하나이다.

나는 이 시를 애송시, 즉, 하나의 연가(戀歌)로 생각하고 이 시에서 꽃과 눈짓이 상징하는 바를

사랑이라고 해석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매너요 2015-03-14 15:58:54
이런것도 퍼가냐?
그리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라했는데
해설 저것도 창작이란건가? 간만에 웃고 감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