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9.6.19 수 08:03
사회·문화
쪽발구로 끌어온 돈ㅡ35위안김춘식 수필가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4.04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동북아신문] 지금으로부터 42년전, 아버지께서 병으로 세상 뜬 후의 그해 겨울방학이였다. 둘째형님이 생산대일에 날마다 다니다보니 집의 땔나무는 응당 내가 해야한다고 생각한 나는 방학첫날부터 쪽발구를 끌고 나무하러 다녔다.

열살때부터 아버지를 따라 쪽발구로 땔나무를 해왔던 나라 땔나무하는 일이 손에 올랐다. 나는 낫나무고 장작나무고 가리지 않고 닥치는대로 해서 끌어들였는데 눈이 오거나 바람이 부는 흐린 날에는 마을과 가까운 강가나 야산에 가서 버드나무, 싸리나무 등 낫나무를 해왔고 날이 좋은 날에는 좀 먼산에 가서 장작나무를 해왔다.

열다섯살 어린나이에 쪽발구로 땔나무를 끌어오면 얼마나 끌어오랴만 몇 십 일을 쉬지 않고 부지런히 끌어들인 나무는 결코 적지 않았다 .이렇게 끌어들인 나무를 눈이 녹울 무렵 쫑치고보니 낫나무 한낟가리에 장작 한더미가 나왔다. 그 장작들을 차곡차곡 쌓고보니 한장(길이 열자,높이 다섯자)너머 되였다. 그때 집에서는 단돈 한푼없어 애먹던터라 나는 그 장작을 35원받고 팔기로 흥정을 해놓았다. 그런데 어머니가 막고나서서 그 장작을 견결히 못 팔게 하는것이였다. 돈을 못쓰면 못썼지 어떻게 해온 나무라고 그걸 팔겠는가 하는것이였다.하긴 어머니께서는 내가 그 나무들을 해오느라고 얼마나 고생을 하였는지 누구보다 잘알고 계셨다.

내가 쪽발구로 산에서 나무를 싣고 내려오다 내리막에서 뒤번져져 나무실은 발구에 깔린적은 얼마이며 마른 나무가지를 베겠다고 나무우에 올라갔다가 떨어진적은 얼마이며 힘들고 지치고 허기져 집에 들어서자바람으로 쓰러진적은 얼마이며 마른강대를 찾지못해 생나무를 찍어 끌고오다 호림원과 부딪쳐 림업경영관리소로 끌려간적은 또 얼마인가? 손등은 얼어 갈라터지고 온몸 여기저기에 상처를 입고. 남몰래 흘린 눈물 또 얼마이고….

하지만 나는 고집을 쓰고 끝내 그 장작을 팔고야말았다.그날 돈 35원을 손에 쥔 나는 얼마나 격동되였는지 모른다 그것은 내 혼자의 힘으로 번 뭉치돈이였다 더우기 우리 집같이 생산대에 진 빚으로 일년가야 생산대에서 돈한푼 못타오고 일년가야 현금 몇번 못줴보는 신세에 이 돈이면 얼마나 많은 문제를 해결할수 있었던가? 나는 그때 내 스스로도 장한 일을 했다고 생각했다.이 것을 월급쟁이집 자식들은 전혀 느낄수 없을것이다 그들은 부모들이 달마다 몇십원의 로임을 타들이니깐!

지금 애들은 15세에 집일에 손가락하나 까닥 안하지만 우리 그때는 그 나이면 너나없이 집일을 도와나섰다. 물론 지금은 세월이 좋아 애들에게 일거리가 없긴 하지만 적당히 힘든일을 좀 시켜보는것도 결코 랑패는 아닐 것이다. (경기도부천시원미구춘의동217-28(102)  휴대폰:010-4930-9506, 이메일:jinchunzhi2008@hotmail.com)

[저작권자(c) 평화와 희망을 만들어가는 동북아신문(www.dba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중작가포럼/문학작품특집79] 송미자의 시'한국행' 외12편
2
[글, 사진/김권철]일본조선족문화축제 11월 4일 도쿄에서 열린다
3
제2차 한민족 재한동포 위민 전국대회 개최
4
[박연희의 발빠른뉴스20]"건강보험 자격관리 한층 강화" 등
5
김문학이 본 일본문화와 중국문화의 차이
6
동북양꼬치, 전국귀한동포총연합회에 쌀 후원
7
한국, 외국인 건강보험 자격관리 한층 강화
8
<바다와 함께 호흡하는 중국 위해 석도 중고 아파트> 파고 사실 분 연락주세요!
9
[시/박철수]용드레우물, 외2편
10
4차 산업혁명과 AI를 디자인하는 프레지던트 장혜자 창작노트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