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7.10.20 금 20:24
특별기획
[시/전유재]그리움 외 5수
전유재  |  15643325757@163.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8  11:30: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전유재 : 중국 소주 常熟理工学院 外国语学院 朝鲜语专业 교수/ 한국 숭실대학교 현대문학 박사졸업/ 재한동포문인협회 회원
무, 바람
 
무딘 식칼로
썩둑썩둑
베어내던 무
단면
푸르게 푸르게
구멍 숭숭
바람아 바람아
 
끝내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하소연에 붙들린
겨울 겨울
그 허연 내부
속에서 꼬부리고 잠자던
모진 추위, 추위
하얗게 질리다 못해
붉다, 껍데기여
 
아, 이제는 기억마저
바람 든다
 
2017.04.06
 
여행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다고 그랬지
특정되지 않은
그래서 그 언제나
기대가
이미 도착된 그곳보다
늦게 생겨나게 될 그곳으로
 
어느때라고 미리 계획
하는 것도
싫다고 그랬지
결정은 항상 다행스럽게도
안정감, 안정감만
가져다 주니까, 허무를 박탈
당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유보해야 할 저녁 노을쯤은 남겨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누군가와 갈지 정해지지 않아
안심이라고 그랬지
미소까지 지으면서 부끄러움
들킨 아이처럼 대뇌였지
그러다가도 침울하게
그림자는 항상 내곁에 있으니까
한숨 쉬며 말할 때면 웬지 오히려
기뻐하는 듯이 보였다면
누구의 작은 탓일까
 
2017.04.08
 
어느날 늦은 오후
 
어느날 홀연
소리없이 잠을 가늠하다 얼결에
깨어나
빗물 얼룩 가득한 창문 너머
저 하늘은
왜 저렇게까지도 낮게 드리운 걸까
낮게 낮게 중얼거립니다, 어찌된 영문인지
알 수가 없네요
보이는데도 끝내 알 수가 없네요
 
내용 없이도
내용이 없기 때문에 기쁠 수도
있지요
즐거워지려하는 것이 내탓만은 아니지요
꿈이라고나 할까
 
낮게 깔려 떠내려가는 늦은 오후의 의식
가장자리에
구름이 먼저 잠 속으로 스며
들었던 것이라고
 
비가 더 내릴 듯 합니다
 
2017.04.09
 
깃털
 
참새 통통통
뛰놀던 풀밭에
낯선 걸음 한그루
옮겨 심으면
포르릉
날아간다 가냘픈
정적
가볍게 흘린 비
밤새도록 껴안고 자리 지키는
깃털 하나
 
주인 잃은
 
2017.04.11
 
그리움
 
그리움에 젖었군
이야기가 끝나기도 전에
추억이라고 이미 느껴
졌다면 그대여
무슨 할말이 더 남아 있겠는가
좋았던 것만 남기려고
하지도 말게
좋음이란 과연 또 무엇이란 말인가
游牧의 정신을 거느리고
이리저리 떠돌음에 익숙한 육체를
탓하지도 말게
남루한 몸 하나 그냥 던져졌던 건 아니었던가
큰 이유없이
이 세상에 말일세
그리움이란 어쩌면
미처 소진되지 못한, 生의 연소에 딸린
몇점 불빛일지도
어둠 속에서 의아해하며 깜박이는 반딧불
같은 것
그 어디에도 남겨지지 못해 스스로에게서
빛나고 있을 일말의 머뭇거림일뿐
기억하게, 그리움은 허무하네
이 말을 기어이 하고 있을 때의 허무함처럼
똑같이 허무하네, 추억이란...
그래도 아아
끝내 그리워 하시라고
 
2017.04.11
 
호수5
 
물가가 그립다던 그녀는
사막으로 떠났고
여행이 괴롭다던 나는
호숫가에 서다
 
내가 호수 찾은 까닭은
그녀가 떠났기 때문만은 아니다
그녀가 사막 찾은 까닭은
내가 싫어졌기 때문만은 아니다
 
사막에 호수가 있을 것이다
 
2017.04.12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유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송연옥 수필]마당 쓸기
2
구민과 함께하는 시낭송 콘서트 "‘詩처럼… 음악처럼…' 성황리 열린다"
3
독일 재무장관 쇼이블레 “글로벌 금융위기 재발 가능성 크다” 경고
4
중국, 외환보유액 8개월째 증가 3조1,090억 달러
5
[김재남 수필]사라진 손 지문
6
중국 국경절에 세워진 기록들…7억명이 101조원 뿌렸다
7
“대림동은 우범지역이 아니다!” 현장 목소리를 듣다
8
제16차 세계한상대회 한상, 청년실업문제 ‘구원투수’로 나선다
9
[칼럼 김순필]동성애에 대한 불교의 교리는 "교화를 통해 뉘우치게 하는 것"
10
지난해 한국 백만장자 20만명 돌파…전 세계 115만명 증가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