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7.12.16 토 14:19
광고세상
가족이 애타고 찾고 있습니다. 도와주세요!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6  10:20: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찾고 있는 장세빈 씨
서울=동북아신문]사람을 애태게 찾고 있습니다. 꼭 도와주세요!

이름 : 장세빈
나이 : 62세.
성별 : 남자
    키 : 165좌우
특징 : 뇌졸증 후유증으로 치매기가 있음. 치치하얼 사람.
14일 11시좌우 남구로 2번출구 집에서 잠시 나갔는데 지금까지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 유창한 중국어를 구사하고 있습니다.
 
가족이 애타게 애타게 찾고 있으니 아시는 분들은 연락을  꼭 연락을 주세요. 너무 감사합니다. '사람찾는 광고' 많은 공유 부탁드립니다.

연락번호: 010ㅡ5570ㅡ0636
                  010ㅡ6857ㅡ5818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김춘식 수필]밥 한 그릇의 서정
2
정부 합동단속으로 불법체류외국인 1만3천여 명 적발
3
[그림 감상]최현진 화백의 “마음의 물결”
4
‘동평, 기억에서 미래를 보다’ 후원의 밤 개최
5
문재인 대통령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중국 국빈방문
6
[김정룡의 역사문화이야기]인형의 유래
7
[한반도문학 신인상 수상작] 황해암 시 작품
8
[이승률 칼럼]독일마을을 아시나요
9
김재기 전남대 교수 재외한인학회 신임회장에 당선
10
재한중국동포의 믿음직한 친구- 서남권글로벌센터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