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9.3.25 월 23:12
인물포커스
이주호 중국동포 간병인 화재속에서 중환자 구해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1:07: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환자를 구한 '의인' 중국동포 이주호씨. /사진 '동포세계신문'
[서울=동북아신문]지난
23일 연합뉴스와 YTN 채널에서는 신촌 센프라스병원에서 아침 750분부터 시작된 화재 소식을 다루었는데, 화면속에는 '한중사랑교회(목사 서영희, 장로 이상부)' 17천여명 교인들의 눈에 익숙한 모습이 자주 보였다.  

그가 바로 급박한 상황에서도 혼자 대피하지 않고 거동이 불편한 75세 환자를 끝까지 돌보아 화제가 된 중국동포 한중사랑교회 성도 이주호(65, 연길)씨이다.  

사건 당시 이주호씨는 간병인으로, 센프라스 병원 161664병실에서 환자 전소남(75, 암환자)을 돌보고 있었다. 그런데 당일 아침 8시가 거의 될 무렵에 불이 붙어 모든 인원들은 철수하라는 대피령이 내려졌다. 병원 건물 전체가 화염과 연기에 휩싸여 죽음의 악마가 눈앞에서 얼른거렸다.  

그래서 병원측의 지시대로 모든 인원들은 철거해서 옥상으로 올라갔다. 장애인이 따로 없었다. 시술을 갖 끝마친 중환자도, 장애인 환자도 허둥지둥 다 옥상으로 대피했다. 간호사나 간병인들도 다 피난 구조되었다 

   
 
마침 구조사업의 일환으로, 담당 간호사 유헤진씨가 각 방을 순찰하다가 1664호 병실에 아직도 사람의 인기척이 나서 찾아들어갔다. 그래서 이주호씨한테 "왜 대피를 하지 않느냐"고 급히 물으니 이주호씨는 "환자가 잘 움직이지 못 하는데 내가 어찌 혼자 나가요?……"라고 대답했다.  

그는 끝까지 환자를 돌봐야 한다는 생각으로 일단 문틈으로 연기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옷가지 등으로 틈새를 막고 환자를 이불로 감싸 호흡에 지장이 없도록 해주었다.  

이렇게 한 시간 넘게 병실에서 구원의 손길이 오기만을 바라고 버티고 있었던 것이다. 그렇지만 문틈으로 연기가 들어오고 매캐한 냄새가 나기 시작해 숨을 쉬기 어려워졌었다. 화재 발생시 불 때문에 사람이 죽는 것이 아니라 연기에 질식해 죽는 것이구나 하는 생각마저 들었었다.  

"당시 환자 전할아버지는 중환자이기에 움직일 수도 없고 이동도 불가능하였어요. 오직 할 수 있는 일이란 죽음을 기다리는 일이었습니다. 결국 담당 간호사가 가져온 휄채어의 도음으로 대피소에 가게 되었습니다."라고 이주호씨가 말했다.  

화재가 진압된 후, 전소남 씨의 여동생 부부와 남동생 등 가족들이 병원에 찾아와서 감사를 표했다. 특히 환자의 여동생은 이주호 씨의 두 손을 꼭 붙잡고 "우리 오빠는 이미 죽은 사람이나 마찬 가지인 사람인데 나이 많지 않은 젊은이가 왜 우리 오빠와 함께 죽으려 해요?……."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렇지만 이주호씨는 "큰 일을 했다고는 생각 안합니다. 환자를 돌보는 사람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입니다"라고 웃으며 대답했다.  

한중사랑교회 이상부 장로는 기자의 인터뷰에 "이주호씨는 아주 착하고 성실하고 모범적인 성도로서 그의 희생정신은 우리 모두가 따라배워야 할 본보기이다""이주호씨 같은 중국동포들이 있기에 한국사회에서 동포들의 위상이 올라가고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이주호씨는 2008년 방문취업제로 한국에 들어와서 서울 신촌 춘천닭갈비집에서 3년간 주방일을 한후 2011년부터는 간병일을 시작했었다. 서울대병원(혜화동), 고려대병원(안암동), 순천향병원(이태원), 세란병원 등 큰 대학병원 등에서 다년간 1:1 간병일을 해온 그는 24시간 환자와 함께 지내고 있다.

글 김충정 /

[편집]본지 기자  pys048@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대림칼럼①/이동렬] 대림(大林)은 한창 문학 리모델링 중
2
[한중작가포럼/문학작품특집58]석화의 시 '밥 한술에 절 한번' 외 11수
3
[김태권이 전하는 고사성어10] 망운지정(望雲之情)
4
조선족 삶을 기록한 류은규 교수의 ‘잊혀진 흔적’ 사진전 개최
5
[글/윤운걸] “니가 남을 도왔을 때 백사장에 새겨라,남이 너를 도와줄 때 돌에 새겨라”
6
[공식입장] 이정재, '보좌관' 출연 확정…10년 만의 드라마 복귀
7
[한중문학포럼/칼럼편59]채영춘 칼럼 '민족동화론' 외7편
8
[한중작가포럼/문학작품 특집57]홍연숙 시인의 '부다라궁 돌담속에 핀 민들레꽃' 등 외11수
9
[글/홍영밀러] '카와우 섬'에서의 휴가
10
[포토뉴스]중국동포단체 시민단체연합 주최, ‘3·1운동 100주년 기념 문화축제’성료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