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9.22 토 08:58
법률안내
"전능신교 가짜 난민들을 가족의 품으로 송환하라!"중국 수많은 피해 가족중 15명 방한…릴레이 시위 촉구!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4  09:55: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9월 2일 구로구 오리로에서 전능신교에 빠진 딸 돤쥔치(24·여)씨를 찾아 한국에 온 루어청메이(47·여)씨가 딸의 이름을 부르며 울먹이고 있다.
[서울=동북아신문]"돤줜치(段俊琪), 엄마가 왔다. 너를 찾아왔다. 니 듣고 있지? 전능신교에 빠지더니 왜 이렇게 무정하냐? 너를 못본지 이미 4년이 됐다. 엄마는 널 한시도 잊지 못하고 있다. 사랑한다, 된쥔치!  온 가족이 니가 돌아오기르 눈빠지게 기다리고 있다. 돤줜치, 나와서 얼굴 한번이라도 보자. 엄만 정말 정말 미칠 것 같다…."

이는 전능신교에 빠진 딸 돤쥔치(24·여)씨를 찾아 한국에 찾아온 루어청메이(47·여)씨가 딸이 숨어있는 것으로 의심되고 있는 구로구 모 전능신교 교회 앞에서 울부짖은 소리이다.

“딸이 대학에 합격했는데, 전능신교에 빠진 뒤 2014년 잠적해 버려 출입국 기록을 통해 찾아봤더니 한국에 있다는 사실을 겨우 확인했다”고 루어청메씨가 말했다.

루어씨는 사이비 종교에 빠진 딸이 난민이라는 것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며, “중국 내 전능신교 신도에 대한 탄압도 없는 마당에 무슨 난민이라는 말이냐”고 울분을 토했다.

   
 
로어슈쉰(44)씨도 "전능신교에 빠진 여동생을 찾아왔다"며 “동생이 집에서 잘 지내다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졌는데, 가족이 엄청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를 잡은 그는 "오빠가 여기 왔다. 엄마도 아빠도 이젠 다 늙어 기력이 없다. 니 얼굴 한번 보고 죽기를 원한다. 그렇게 착했던 니가 정말 부모님의 가슴에 못을 박고 말겠느냐? 나와 얼굴 좀 보자!"라고 울음섞인 소리로 외쳤다.

오명옥 사이비종교대책위원회 대표이며 '종교와 진리(월간지)' 발행인은 "현재까지 2000여명의 전능신교도들이 한국에 입국했고 그중 약 1000여 명 정도가 난민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전능신교에 빠진 이들은 '가족관계단절서'라는 각서를 쓰고 중국에 남아 있는 가족들과 연락을 단절하고 지낸다"고 말했다.
 
오대표는 또 "이들 가출한 전능신교 중에는 젖먹이 아이를 떼놓은 주부 또 3살배기 아이와 아내를 중국에 두고 한국에 와서 난민소송을 진행하는 사례도 있으며 가정중부가 전능신교에 빠져 중국에 남아 있는 남편이 사망했지만 연락이 두절된 사례, 아이가 초등학교 입학 시 아빠의 서류가 필요하지만 연락이 안돼 학교 입학을 못하고 있는 피해 사례 등이 있는데 연락이 통 되지 않으니 중국의 가족들이 너무 안타까워 찾으러 온 것이다"고 말했다. 

   
▲ 8월 3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가족을 돌려보내 달라"고 촉구를 하고 있는 방한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 가족들
그는 "전능신교 내부 조직에는 '난민팀'이 있으며 한국에서 난민 소송 진행 중에 있는 신도들 대부분, 무비자로 제주도로 입국하여, 난민 신청을 한 후, 약 3일 만에 서울로 입성해 수년 동안 한국에서 지내고 있다"며 한국 출입국에 "이들이 절대 '난민법'을 악용하지 못하도록 경계하고, 또 이들 불법체류자들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능신교도들은 한국에 정착하기 위해 일단 중국과 무비자협정을 맺은 제주도로 입국해 내·외국인 및 먼저와 있던 동료와 브로커 등의 도움을 받아 불법으로 육지로 상륙함과 동시에 난민신청을 해 법원의 판단이 종료될때까지 약 5년 동안 의 시간을 벌어 장기체류 기반을 닦고 있는 것으로 알져지고 있다.
 
"가짜 난민들, 가족의 품으로 송환하라!" 행사 주최 측은 지난 8월 3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과 집회를 가진 후, 9월 2일 구로구 오류동에서, 9월 3일에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집회를 가졌으며, 그리고 9월 4일에는 충북 보은군에 있는 전능신교 교회를 방문해 릴레이 '촉구 대회'를 벌일 예정이다.  

   
▲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문제인대통령께 전달할 '가짜 난민 방지' 서한을 들고 있는 피해자 가족들

   
▲ 8월 3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 가족들이 방한해서 기자회견을 갖고 "위장 난민 본국으로 송환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미문화예술재단USA, 선정작가공모전·종합예술경연대회 개최
2
“다문화학 전공자들 질적연구가 사회 인식변화에 기여한다”
3
다드림문화복합센터, 이주배경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한다
4
어울림주말학교 2018년 가을학기 개강식 열려
5
“중도입국자녀 위한 심리상담·돌봄 등 정서적 지원 필요하다”
6
동대문 고려인한글학교 개교…F4비자취득 이론교육도 진행
7
외교부 산하 동포재단·국제교류재단 제주 이전 기념식 개최
8
[여행기/고안나]아! 아름다운 경박호!
9
'2018 제4회 한중국제문화예술교류전' 17일 오후 서울시청서 뜻깊게 열려
10
영등포구청,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 등 캠페인 가져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