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8.11.16 금 17:48
사회·문화
中 지린 여행 브랜드 30여 개 홍콩行홍콩 시민들에게 풍부한 여행 선택권 제공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6  15:02: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린성 문화와 관광청 진수군(陳守君) 부청장이 설명회 현장에서 인터뷰를 받고 있다.

[서울=동북아신문]지난 1022일 기구개혁이 완료된 중국 지린(吉林)성 문화관광청은 시와 먼 곳(诗和远方)’이란 테마로 전성 각 시의 관광 부문과 기업에서 선발되어 온 30여 명의 홍보인원들로 하여금 홍콩에 가서 5일간 멋진 길림, 따뜻한 약속(精彩吉林温暖相约)’ 빙설 관광 보급 캠페인을 벌리게 하였다.

이번 행사는 홍콩과 마카오의 관광시장을 깊이 있게 넓히고, 관광경제무역 등의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을 강화하여 홍콩과 마카오 지역의 손님들로 하여금 지린성을 찾아 국관광 시장 점유율을 높이게 하기 위한 것이다.
 
홍콩에서 캠페인을 벌이는 동안 이들은 멋진 길림, 따뜻한 약속관련 대중 보급 행사와 더불어 아름다운 중국-격정의 빙설 여행(美丽中国-激情冰雪之旅)’ 설명회도 할리우드 광장에서 개최하였다.
 
   
'멋진 길림 따뜻한 약속' 대중 보급 행사 현장
 
   
 
지린성 문화와관광청 진수군(陳守君) 부청장은 현장에서 멋진 길림, 따뜻한 약속-겨울, 지린에 눈놀이 하러 오세요라는 제하의 주제 설명회를 가졌다. 그는 인사말에서 "길림에서 햇빛 찬란한 설경은 따뜻한 것이고, 강기슭에 얼지 않는 무송은 따뜻한 것이고, 눈 위에 운동하는 열정은 따뜻한 것이고, 온천의 뜨거운 열기는 따뜻한 것이고 명절의 흥겨운 노래는 따뜻한 것이고, 관둥의 열렬한 풍기는 따뜻한 것이고 맛있는 미식과 술을 즐기는 것은 따뜻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현재 홍콩과 마카오 지역에서 지린으로 가는 관광객 수는 해마다 소폭씩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7년 홍콩과 마카오 지역에서 114900명이 지린(吉林)성을 찾았는데 이는 지린성을 찾는 외지 관광객 비율의 7.69%가 돼, 이 지역의 관광객들은 이미 지린(吉林)성의 세 번째로 큰 관광 손님이 되었다.
 
   
아름다운 중국-격정의 빙설 여행설명회 현장
지린 성 당국은 관광이 가장 좋은 투자라며 홍콩의 각계 친구들이 지린에 와서 시찰하고 투자 흥업을 하는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현재 지린은 총 30억 위안 이상 투자한 31개의 중대한 여행상품을 기획해서 시장에 내놓았다. 문화+관광’, ‘빙설+관광’, ‘피서+레저투어’, ‘관광+현대농업’, ‘관광+현대서비스업’, ‘관광+이색타운’, ‘관광+아름다운 마을등 제품을 포함하여 홍콩의 관광투자가들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吉林携逾30项旅游品牌赴港—丰富港民旅行选择
 
[首尔=東北亞新聞]在10月22日刚刚完成机构改革挂牌的吉林省文化和旅游厅,就让“诗和远方”走到了一起—全省各市州旅游部门和企业30余人赴香港开展为期5天的“精彩吉林•温暖相约”冰雪旅游推广活动。此次活动旨在为深度拓展港澳客源市场,加强与港澳在旅游、经贸等方面的交流合作,提高港澳区域到吉林省入境游市场份额。
 
在港推介期间,吉林相继举办“精彩吉林•温暖相约”荷里活广场公众推广活动,以及“美丽中国-激情冰雪之旅”旅游推介会。
 
吉林省文化和旅游厅陈守君副厅长现场做了“精彩吉林•温暖相约-冬季,到吉林来玩雪”的主题推介。他在致辞中表示说,在吉林,阳光灿烂的雪景是暖暖的;不冻江岸的雾凇是暖暖的;雪上运动的激情是暖暖的;温泉涌动的热流是暖暖的;节日热烈的欢歌是暖暖的;关东火辣的风情是暖暖的;美食美酒的相伴是暖暖的。
 
目前港澳地区到吉林入境游人数呈现逐年稳步小幅增长的趋势。2017年,港澳地区来吉林省旅游11.49万人次,所占份额7.69%,是吉林省第三大入境客源市场。
 
吉林官方表示, 旅游是最好的投资,真诚欢迎香港各界朋友到吉林参观考察,投资兴业。
 
据悉,目前吉林策划包装了31个总投资在30亿元以上的重大旅游项目。包括“文化+旅游”、“冰雪+旅游”、“避暑+休闲旅游”、“旅游+现代农业”、“旅游+现代服务业”、“旅游+特色小镇”、“旅游+美丽乡村”等,供广大香港旅游投资商选择。(完)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편집]본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미국 로또’ 열풍 中까지 이어져 구매대행 등장…中 복권 시장도 성장세
2
[글/ 천숙]제비콩의 꿈
3
[뉴스추척] 중국 전능신교 피해자 가족 방한 "가족을 돌려보내달라"
4
전세계 한상,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5
[시/홍연숙] 방아꽃 외2수
6
“산업재해보상 끝까지 포기하지 마라”
7
朝鲜名家作品欣赏--朴明哲
8
QR코드 스캔으로 등록 가능! 중국, 철도 12306사이트 업그레이드
9
어울림 주말학교 어린이 학부모 50명 저물어가는 가을 즐겨
10
"가르침에는 차별이 없다"고 했건만…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