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최종편집 2019.1.14 월 14:27
中國NEWS특집
中 지린빙설산업(吉林冰雪产业),한지에서 피어난 얼음꽃
[편집]본지 기자  |  pys0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16:56: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동북아신문]세계 지도를 펼치면, 중국 동북 지린(吉林)의 위도는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 등 유럽의 유명 스키 명소 위도와 같다, 이 구간을 '황금 스키 벨트'라고 불렀다. 하지만 오래된 노공업기지인 지린은 공업, 농업에 비해 스키를 소중히 여겼다.

‘빙설천지도 금산은산이다(冰天雪地也是金山银山)’ 이라는 이념이 확산되면서 스키 타기가 중시되기 시작했고, 빙설을 주제로 한 관광산업이 동북의 한지에서 불붙듯 전개되었다. 

민간 실천: '마우둥'(猫冬,중국 동북지방 농민들은 겨울 노한기에 대해 형상적으로 부르는 말이다)은 관광 때문에 바빠지는 것으로 변했다. 
 
성소재지 장춘에서 200km 떨어진 지린성 수란시얼허둔(舒兰市二合屯)은 동지 이후 기온이 계속 떨어져 최저기온이 영하 25도까지 내려갔다. 마을 어르신들의 생활방식대로라면 이때쯤 '마우둥'에 들어갔을 것이다. 
 
'마우둥'은 겨울철 농한기에 대한 중국 동북지방 농민들은 겨울 노한기에 대해 형상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동북 지역의 기후조건 제한으로 가을걷이를 마친 농민들은 농한기에 접어들어 매서운 추위에 노동할 수 없어 100일이 넘는 긴 겨울을 집에서 보내야 했다.
 
그러나 얼허둔의 노유 씨는 이제 모처럼 한가롭다. 첫눈이 내린 후 집의 농가락(农家乐)은 관광객이 끊임없이 이어져서, 원단 설부터 춘절까지 그 동안 가장 바쁜 계절이 되었다.
 
   
▲ 백산송령설향(白山松岭雪乡)
두 산 사이에 위치한 얼허둔은 조용하고 외진 곳으로 은사가 은거하는 복지(福地)와 같다. 겨울에는 눈꽃이 마을과 나무를 모두 뒤덮어 은사복지는 동화 같은 세상이 된다. 
 
3년 전에 이 장백 산맥 장광재령시녹노야령 (张广才岭西麓老爷岭)아래에 위치한 작은 마을은 모든 지린성 농촌의 촌동네와 크게 다름이 없다. 촌민들은 계절에 따라 경작한다. 노한기'마우둥', 겨울의 설경은 얼허둔인이 봤을 때 크게 "희귀한" 것이 없다. 오히려 '마우둥'은 집에서 머무르면서 돈을 벌지 못해 그들을 당황하고 조급하게 한다.
 
우연한 기회에 일부 사진 애호가들이 발을 들여놓고 깜짝 놀라는 모습은 마치 '무릉도원'(世外桃源)을 발견하는 것과 같다. 사진 한 장이 널리 퍼지면서 얼허둔은 '관둥关东에서 가장 아름다운 눈의 고향'이라는 아름다운 명칭이 붙었다. 
 
   
▲ 라리커후 조선족 민속(老里克湖朝鲜族风俗)
겨울의 정적은 오가는 자동차의 경적과 인파에 의해 깨졌다. 일부 머리가 좋은 촌민들은 관광객들을 상대로 한 장사를 하기 시작했는데, 농가밥(农家饭), 수제품와 농산물의 판매, 숙박 등은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함과 동시에 자신의 농한기에 수입을 가져다 주었다. 현지 정부는 시세에 따라 촌민들을 빙설 관광을 발전시키는 것을 인도하였다. 얼허둔은 주식회사를 설립했고 정부의 관광투자회사와 공동으로 눈의 고향을 관리했다. 
 
음력 개띠해인 설날을 앞두고, 수란시는 얼허둔에서 제1회 빙설축제를 개최했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이번 빙설축제에서는 3만여 명 관광객을 접대했다, 80여만 위안을 벌어들여 주민 1인당 평균 5500위안 수입을 증가시켰다.
 
   
▲ 지린 무송
빙설관광이 더 일찍 시작된 지린시 용담(龍潭)구 한둔(韓屯)에서는 중국의 4대 기이한 경관 중 하나인 '무송(雾凇)'으로 유명하다. 2013년, 한둔촌 무송섬 전역에는 '농가락' 13가구만 있었다. 관광객 16만명을 접대했고, 관광수입은 1500만 위안이었다. 2016년에 농가락은 124가구로 발전했고, 관광수입은 1억250만 위안이었다.
   
▲ 완다장백산스키장(万达长白山滑雪场)
이제 빙설관광경제는 점차 지린시 경제발전의 새로운 엔진으로 되어가고 있다. 지린시의 2017년 11월부터 2018년 2월까지 빙설관광계절 기간에 관광수입은 370억 위안을 넘었다.
   
▲ 완커송화호 스키장(万科松花湖滑雪场)
지린시 빙설관광의 발전은 지린성의 축소판이 되었다. 지린성 관광 부문 공식 통계에 따르면 현재 전 성에서 400만 명이 각종 빙설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7명 지린인 중 한 명이 직간접으로 빙설활동에 참여하는 것과 같다.
 
인기 미국드라마 “권력의 게임”에서 스타크(斯塔克) 가족의 민족어는 '곧 겨울이 온다'는 것이다. 겨울이 왔다는 것은 추위와 더 험한 시련을 의미한다. 그러나 지린에서 길고 추운 겨울은 이제 농경시대의 넘기 힘든 기후장애가 아니라 하나님이 주신 최고의 '순금과 은'이 되었다.
 

톱레벨 디자인: 성장이 플랫폼에 서서(省长站台) 빙설관광을 대변한다.

   
▲ 제3회지린눈박람회개막식현장
민간에서 빙설관광 서비스를 발전하는 것에 대한 열정이 분출하는 가운데, 정부측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다양한 축제를 통해 외지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빙설관광을 응원한다.
 
이미 20년 전부터 지린성 창춘시에서 정부측 명의로 빙설관광축제를 개최하기 시작했고, 이는 중국 도시 중에서 빙설을 주제로 한 관광 축제를 비교적 일찍 개최한 것으로서, 한 시대의 기풍을 개척했다.
'자동차의 도시'는 그 후로 모자가 하나 더 늘었는즉--'빙설의 도시'라는 모자가 생겼다. 지금은 약관의 나이(弱冠之年)가 된 장춘빙설축제는 빙설관광, 무역상담, 문화교류 등 다용도종합전람회로 성장했고 창춘경제 진흥의 "부스터"가 되었다. 
 
불완전한 통계에 따르면2017년 말까지 창춘시 빙설관광축제에서는 누적 접대 국내외관광객이 6800만 명을 넘었고, 관광 총수입은 610억위안을 넘었다고 밝혔다. 
 
올해 제12회 창춘빙설관광축제가 제3회 지린눈박회와 같은 기간에 열렸다. 빙설축제기간 동안 시 전체가 중점 빙설활동 123건를 설계하여 출시하였다, 그 중 주체활동10건 포함, 지역종합빙설활동 11건, 빙설문화예술활동 21건, 빙설체육경기활동 17건, 대중빙설체험 36건, 설 민속빙설활동 28건 등이다.
 
엄동시절에는 창춘뿐만 아니라 지린성의 다른 도시에서도 각종 빙설 주제로 한 활동이 잇달아 열렸다. 사람들은 동북인 만의 열정과 기대를 품고 사방에서 온 관광객을 맞이한다. 지린의 무송, 숭웬(松原)의 차간호(查干湖)겨울잡이, 장백산의 스키 등 이런 특색 있는 자원들은 이미 각종 빙설관광축제를 통해 경쟁적으로 무대에 등장했고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 자랑할 만한 이름이나 칭호’가 되었다.
 
2016년 9월 지린성위 성정부(吉林省委省政府)는 “강빙설 산업을 크게 만드는데 관한 실시의견(关于做大做强冰雪产业的实施意见)”을 공식 발표했다. 이것은 전국적으로 처음으로 공개한 지방정부명의로 된 빙설산업실시 의견이다. 이 '의견'은 빙설산업의 산업구조——'3+X'의 전산업사슬(全产业链条) 산업체계를 처음으로 내놓았다. 즉 빙설관광을 본체로 하고, 빙설스포츠를 기반으로 빙설문화를 선도하는 등 3개의 핵심산업을 지향하고 있다. 그 밖에 빙설상무역, 빙설제조, 빙설교통, 스마트빙설 등과 관련된 연관산업과 지탱산업도 있다.
 
이 의견은 빙설산업을 자동차와 같은 지린 전통 산업과 동등하거나 심지어 더 높은 지위에 두고 있다. 규격상으로는 성장(省长)이 직접 빙설산업 발전지도소장을 맡았는데 이것은 보기 드문 것이다. 그 밖에 사업 메커니즘상 관광업, 빙설산업을 묶어 각 지역과 각 부서의 업적과 성과 시험을 함께 포함한다. 또 일부 중대 관광추천활동에서는 주요 지도자들이 직접 빙설관광을 위해 '플랫폼' 역할을 한다.
 
지린성 징쥔하이(景俊海)성장은 시진핑 총서기장이 동북을 시찰했을 때 제시한 요청을 깊이 실천하고 진일보로 발전하여 이염을 혁신하고, 내용을 풍부하게 하며, 재폼을 개발하고, 기능을 완벽하게 하며, 품질을 높이면서 전 성의 힘을 들여 지속적으로 빙설의 생명을 피어나게 하고, 빙설의 월계관을 조각하였으며, 빙설의 전설을 연역하고, 빙설의 성대한 연회를 바칠 것이라고 말했다.
 
지린성 징쥔하이 성장은 2018년 베이징(北京), 선전(深圳), 항저우(杭州) 등에서 열린 관광설명회에 직접 참석했다, 지린 빙설을 대변하고 빙설 관광과 빙설 운동을 외부에 추천헀고 소개했다.
 
   
▲ 지린성 문화와 관광청장 양안디(杨安娣)씨는 펑황왕지린(凤凰网吉林)의 특별보도 인터뷰를 받고 있다.
지린성 문화와 관광청장 양안디(杨安娣)씨는 펑황왕지린(凤凰网吉林)의 특별보도 인터뷰를 받고 있다.
'2년여에 걸친 발전 끝에 이 정책의 효과는 계속 방출되고 있다.' 지린성 문화 및 관광청장 양안디씨는 말했다. 미래에 지린은 빙설의 산업적 가치로부터 착수해야 하는데 빙설산업 체계를 구축하고, 빙설의 전 산업 체인의 발전을 계획하며, 빙설의 종합적인 견인 작용을 발휘해야만 진정한 의미상의 '관광담당(旅游担当)'을 실현할 수 있다.
 
양안디씨는 또한 한지빙설의 경제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지린성은 빙설 체육기초공사, 빙설관광확대공사, 빙설문화선도공사, 빙설 브랜드 마케팅 공사, 빙설장비 제조돌파공사, 빙설 무역 번영 공사, 빙설 교통 운수 보장 공사, 지혜빙설' 건설공사, 빙설 인재 양성 공사, 정책 지지와 조직 보장을 포함한 '빙설 10대 공사'가 가동되었고, 78항 임무가 모두 일까지 구체적으로 되었고 각 부처까지 실시된다고 소개했다.
 
지린의 표본: 관광은 대업을 진흥시키는 과정에서 담당을 발휘한다.
 
'녹수청산은 금산은산이고, 빙천설지도 금산은산이다(绿水青山是金山银山,冰天雪地也是金山银山)'라면서 시진핑 총서기장이 동북 노공업기지 진흥에 새로운 경로를 제시했다.
 
2018년 9월에 시진핑 총서기장이 지린성 숭웬시(松原市) 차간후(查干湖)를 시찰했다. 그은 녹수청산과 빙천설지가 모두 금산은산임을 재차 강조한다고 했다.
 
지린 빙설산업 발전은 이를 실천하고 있으며 확실한 '진금백은(真金白银 )'을 얻고 있다. 빙설관광은 지린성 경제발전의 새로운 성장점이고 중요한 '추수'가 됐다.
 
   
▲ 제3회지린눈박회(吉林雪博会) 현장
공식통계에 따르면 2015년 11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지린성은 설계 기간 동안 겨울관광객 5214만4800명을 접대했고, 겨울 관광수입은 912억4900만 위안이 실현했는데 전년 동기 대비 25.65% 증가했다.
 
지린성은 2016년 11월부터 2017년 3월까지 6199만800명의 관광객을 접대했고, 관광수입은 1,160억 위안을 실현했는데 전년 동기 대비 27.12% 증가했다.
 
지린성은 2017년 11월 1일부터 2018년 3월 30일까지 관광객 7263만8900명을 접대했고, 관광수입은 1421억8100만 위안을 실현했는데 전년 동기 대비 22.57% 증가했다.
 
빙설관광의 성적표는 외계를 경탄하게 할 뿐만 아니라 동시에 지린에게 변신의 새로운 경로를 보여 주었다. 즉 빙설 관광으로 빙설 산업 발전을 이끌었다. 그리하여 노공업기지(老工业基地)의 혼자서 천하의 중책을 떠맡고 구조가 단일한 '이인전'(二人转)을 바꾸었다. 
 
   
▲ 제3회지린눈박회(吉林雪博会) 현장
지역 계획에서 대장백산 지역 빙설산업은 협동하고 발전한다, 창춘와 지린을 중심으로 도시빙설운동과 레저휴양지가 급부상하고 있다. 지린 전 성의 2개의 핵이 작동하고(双核驱动), 서빙동설(西冰東雪) 산업 구도가 조성됐고, 동부빙설체험투어, 서부어렵문화투어, 남부강체양생투어가 각지 특색을 갖추었다.
   
▲ 제3회지린눈박회(吉林雪博会) 현장
산업 계획에서 빙설관광, 빙설체육, 빙설문화가 계속 우위를 유지하고 빙설 장비 제조가 대표로 되는 관련 산업도 분발하여 바짝 따라잡고 있다.
 
지린성위서기 바인차오루(巴音朝鲁)는 빙설을 지린의 귀중한 생태자원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역사적 기회를 꽉 잡고, 돌출한 종목을 이끌고, 빙설 자원을 통합하며, 지역연동을 촉진하고, 빙설산업을 강하게 하며, 빙설경제를 크게 하여 '냉자원'을 '열경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중국 동북 3월은 봄철로 접어들었지만 혹한의 위용은 여전히 남아 있고 산속 나무들은 동면 중이다. 하지만 일부 외딴 숲에서의 담황색의 작은 꽃들은 이미 얼은 땅의 속박을 벗어나서 생명의 힘을 드러내고 있다. 이것이 바로 사람들에게 봄을 알리는 얼음꽃(冰凌花)이다.
 
이제 지린의 빙설산업은 그 얼음꽃과 같다. 동북 노공업기지 진흥을 상징하는 봄이 온다.
 
중국신문/
< 저작권자 © 동북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李月仁:中朝春节晚会发起第一人
2
법무부·외국인정책본부,2018년 10대 뉴스
3
[칼럼/ 강효삼]"재한 조선족 출생아기들에게도 동포애적 손길을"
4
[한중작가포럼/2019 작품특집8]김재연 수필 '4월이 오면' 외2편
5
不老的传说·永生的凤凰
6
韩国孔子文化中心举办'送年会'
7
[한중작가포럼/2019 작품특집 1] 고안나 시 ‘줄장미’ 외 10수
8
[2019 한중문인 작품 특집 4] 신현산 시조 '감자눈' 외 10수
9
“일선 물러나 우리 주변 소외된 이웃 더욱 관심 가지려 해”
10
[한중작가포럼/2019 작품특집2]단편소설/이광복 '동행'
신문사소개구독문의광고후원회원/시민기자가입기사제보제안/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0-824] 서울시 영등포구 대림2동 1024-21 | 대표전화 : 02-836-1789 | FAX : 02-836-0789
등록번호 113-22-14710  |  대표이사 이동열 |  E-mail : pys048@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열
Copyright © 2004 동북아신문.∥dbanews.com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